박홍근 "권성동 오락가락 배경에 소통령 한동훈 있나"
상태바
박홍근 "권성동 오락가락 배경에 소통령 한동훈 있나"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2.06.30 1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與 합의 파기·권한쟁의 심판 지시하며 국회 정상화 가로막는 정황 넘쳐"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30일 "집권여당 원내대표가 이처럼 오락가락하는 배경에 행여 또다시 소통령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있는 건 아닌지 우려스럽다"고 비판했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며 "사실이 아니길 바라지만 대통령 최측근 장관이 국민의힘 합의 파기와 권한쟁의 심판을 사실상 지시하며 국회 정상화를 가로막는 정황이 넘쳐난다"고 꼬집었다.

박 원내대표는 "양당의 의총에 추인 받고 의장과 여야 원내대표가 서명한 합의도 당시 한동훈 장관 후보자 후보자의 전화 한 통에 휴지조각이 됐다"면서 "국회 정상화는 정략적 의도에 휘둘리거나 입장이 번복될 대상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어 "입법부 구성원인 양당이 협치를 통해 해결할 문제임을 다시 한 번 강조한다"며 "국회 정상화가 늦어질수록 국정운영도 위급한 민생경제도 더 어려워질 뿐이다. 그 책임은 오롯이 집권 여당에 있다는 사실을 잊지 말길 바란다"고 충고했다.

박 원내대표는 전날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를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힌 것에 대해서는 "여야 당초 합의대로 지난 5월 초 사개특위 구성을 민주당이 국회 운영위와 본회의에서 처리하려고 할 때 권 대표가 사법개혁특위는 후반기 원 구성 때 같이 하자고 거듭 강조했던 것을 똑똑히 기억하고 있다"며 "비록 국민의힘이 의장 중재안을 파기하고 불참해서 야당들만 의결했지만 후반기 원 구성 때는 사법개혁특위의 가동에 협조해 주겠다던 권 대표의 말이 사라지는 것은 아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아무리 화장실 들어갈 때와 나올 때 마음이 다르다지만 본회의에서 의결된 사개특위 구성 결의안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민주당이 협상의 새로운 조건을 내세운 것이냐고 호도하는 것은 참 나쁜 정치"라고 덧붙였다.

박 원내대표는 윤석열 대통령의 인사에 대해서도 "인사 무능과 아집도 하루빨리 버려야 한다"며 "어제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를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했다. 윤 대통령은 즉각적인 지명 철회는 물론 수사 대상이 된 부적격 인사를 장관으로 추천한 것에 대해 진심으로 국민께 사과하길 바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어제 발표된 여론조사에 따르면 국민의 60% 이상이 윤석열 정부의 국정운영이 검찰공화국이라는 주장에 동의한다고 답했다"면서 "검찰의, 걸찰에 의한, 검찰을 위한 인사를 단행했다"고 힐난했다.

박 원내대표는 "윤석열 정부는 대한민국 검찰청과 검사들의 수장이며, 중앙행정기관장 중에서도 손꼽히게 막강한 자리라는 검찰총장의 사전적 정의도 바꿔버렸다"면서 "윤석열 정부가 만들고자 하는 나라는 새로운 국민의 나라가 아니라 새로운 검찰의 나라일 뿐"이라고 일갈했다.

아울러 "곳곳에서 동시다발적으로 보복성 사정의 서막이 오르고 있다"면서 "선거가 끝나기 무섭게 야당 당선자와 단체장들만 골라 압수수색에 나섰다. 국민은 야당만 골라 탄압하는 내로남불 수사를 절대 용인하지 않을 것이다. 국민과 함께 윤석열 정권의 검찰 공화국 야욕을 반드시 막아내겠다"고 피력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