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천 곤명면 주민들 "선버들나무로 신체적 경제적 피해"
상태바
사천 곤명면 주민들 "선버들나무로 신체적 경제적 피해"
  • 허정태 기자
  • 승인 2022.06.30 1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자원공사 항의 방문 "미온적 대처 시 집단행동"

[경남=뉴스프리존] 허정태 기자=사천시 곤명면 주민들이 남강댐 선버들나무로 인한 피해를 호소하며 수자원공사를 항의방문했다.

곤명면발전위원회 곤명면이장협의회(단장 강보석)과 지역시의원 2명 등 곤명면 조직단체 대표단 20여명은 30일 한국수자원공사 남강댐지사를 항의방문한 자리에서 남강댐 유수지에 심겨져 있는 선버들나무로 신체적 경제적 피해를 입고 있다고 호소했다.

곤명면발전위원회 곤명면이장협의회(단장 강보석), 지역시의원 2명 등 곤명면 조직단체 대표단 항의방문  사천지
곤명면발전위원회 곤명면이장협의회(단장 강보석), 지역시의원 2명 등 곤명면 조직단체 대표단 항의방문   ⓒ사천시

1969년 남강댐이 완공된 이후 남강댐 상류지역인 곤명면 작팔리, 성방리, 만지리, 연평리, 장신리 등 남강댐 유수지에서 50여년 동안 자란 선버들 때문에 주민들은 신체적 고통은 물론 농작물 피해 등 경제적 피해까지 입고 있다는 주장이다.

조직단체 대표들은 “봄철에는 선버들 꽃가루로 인해 피부병, 눈병, 호흡기 질환에 시달리고, 여름철에는 모기와 파충류들의 집단 서식지로 변해 전염병에 노출되고 있다”며 특단의 대책마련을 주문했다.

특히 주민들은 선버들에 불이 붙게 되면 인근 야산으로 옮겨붙는 등 자칫 대형 산불로 번지게 될까 늘 불안에 떨고 있는데, 수자원공사 남강댐지사는 심각성 인식 부족은 물론 미온적으로 대처하고 있다고 했다.

진달수 곤명면발전위원장 등 조직단체 대표 20여명은 수자원공사 남강댐지사에 선버들 피해의 심각성과 요구사항이 담긴 건의서를 전달했다. 이 건의서는 낙동강유역환경, 환경부 등 관련 기관에도 전달할 예정이다.

건의서에는 남강댐 수원을 확보하고 곤명면 상류지역인 성방리, 송림리 등 홍수 피해 예방을 할 수 있도록 유수지내 선버들 피해 지역에 대한 준설을 요구하는 내용과 함께 준설이 장기화될 경우 도로변으로부터 30m 이상 선버들을 제거해 꽃가루 등에 의한 주민 피해를 최소화해 달라는 요구가 담겨 있다.

진달수 곤명면발전위원장은 “수자원공사 남강댐지사에서 주민들의 요구사항을 수용하지 않고 계속 미온적으로 대처한다면 집단행동도 불사하겠다”며 “이에 따른 모든 책임은 수자원공사 남강댐지사에 있다”고 말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