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尹, 박순애·김승희 얼렁뚱땅 임명 생각 말라"…지명철회 촉구
상태바
민주당 "尹, 박순애·김승희 얼렁뚱땅 임명 생각 말라"…지명철회 촉구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2.06.29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도 우물쭈물하지 말고 자진사퇴 강력 요청하길"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29일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의 자진사퇴와 지명철회를 촉구했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복지부 장관 후보자, 교육부 장관 후보자 검증 TF 2차 합동회의'에서 박순애 교육부 장관 후보자의 부적격 사유가 적힌 팻말을 들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복지부 장관 후보자, 교육부 장관 후보자 검증 TF 2차 합동회의'에서 박순애 교육부 장관 후보자의 부적격 사유가 적힌 팻말을 들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부·교육부 장관 후보자 검증 태스크포스(TF) 합동회의에서 "두 후보자는 검증 TF와 언론의 지상 청문회를 통해 국민에게 실격 판단을 받은 지 오래"라면서 "윤석열 대통령은 국회 공전을 틈타 얼렁뚱땅 임명할 생각을 버리고 지금 당장 지명을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 원내대표는 "국민 다수가 반대하는 부적격 인사를 추천해온 검증라인도 반드시 문책해야 한다"면서 "집권여당인 국민의힘도 우물쭈물하면서 무자격자의 무청문 통과를 방조하지 말고, 자진사퇴와 지명철회를 요청하길 바란다"고 압박했다.

이날은 윤 대통령이 요구한 두 후보자와 김승겸 합동참모본부장 후보자의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재송부 시한이다.

전반기 국회 교육위원장을 지낸 유기홍 의원은 "윤석열 정부의 막무가내 국정 운영에 비춰 윤 대통령이 귀국 직후 민주당이 국회 본회의를 소집하기 전인 7월 1일 임명을 강행할 수 있다는 설이 떠돌고 있다"면서 "만약 박 후보자 임명을 강행한다면 교육계와도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너 대결국면으로 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유 의원은 박 후보자에 ▲만취운전 선고유예 ▲눈문 재탕한 연구윤리 문제 ▲자녀들의 입시와 장학금 문제 ▲장녀 관련 자료 제출 거부 등의 의혹을 열거했다.

전반기 보건복지위원장을 지낸 김민석 의원은 "김 후보자는 원천 결격이며, 보편적 비호감으로 국정과제를 맡기기에 부적하다"면서 "이 상황에서 김 후보 임명을 강행한다면 자존심과 오기 외에 무슨 합리적 이유를 찾을 수 있겠냐"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민심이 경고할 때 대통령 스스로 지명을 철회하는 것이 답이다"라고 덧붙였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