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녕군수직 인수위, 영남일반산단 조성 사업 정상화 촉구
상태바
창녕군수직 인수위, 영남일반산단 조성 사업 정상화 촉구
  • 이진우 기자
  • 승인 2022.06.29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남일반산단 추진 지연 지적…재추진 방안 마련 주문

[경남=뉴스프리존]이진우 기자 = 창녕군수직 인수위원회가 활동과정에서 ‘영남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 정상화를 위한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서 주목된다.

창녕군이 역점사업으로 추진하던 ‘영남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은 대합면 대동리 일원 면적 140만㎡(42만4000평) 부지에 예상 사업비 2350억 원을 투입해 조성하는 사업으로, 인수위는 2017년 1월 5일 산업단지계획 승인 이후 현재까지 사업이 착수되지 못한 채 지연되고 있는 데 대한 문제점을 지적했다.

창녕 영남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 조감도 ⓒ창녕군
창녕 영남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 조감도 ⓒ창녕군

군은 당초 사업시행자가 경기침체 및 사업성 부족으로 사업추진이 어렵다고 판단해 2019년 3월 한국산업단지공단에 개발사업 참여 요청을 시작으로 사업시행자 변경을 위한 절차를 진행했다.

그러나 2020년 11월 한국산업단지공단으로 사업시행자를 변경하기 위한 한국개발연구원(KDI)의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하지 못해 현재까지 재추진 동력을 찾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한국산업단지공단에서도 2020년 예비타당성조사에서 탈락한 이후 사업 환경이나 여건 변화가 수반돼야 재추진이 가능하다는 입장으로 선회했으며, 수요 불확실성을 해소하기 위해 입주가 확실한 앵커기업 확보 등 재추진 동력이 있어야 사업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어서다.

이에 따라 창녕군은 산업단지 정상 추진을 위해 투자의향 기업 발굴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왔으나 코로나19 발생 등 불확실한 경기상황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 특히 주변 기반시설 사업의 본격 시행으로 인한 주변 토지 거래가액 상승은 사업 참여 의향 기업의 사업성 분석 시 분양가 상승으로 이어져 불리한 조건을 형성하고 있기도 하다.

인수위는 영남일반산단 조성사업의 이 같은 문제점들을 지적하며 정상 추진이 안 될 경우 산단 일대를 아우르는 각종 사업들의 차질이 불가피하다고 보고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도록 촉구했다.

또한 지난 5년간의 시행착오 과정을 타산지석으로 삼아 진성기업 유치를 위한 태스크 포스 운영과 대형건설사와의 사업시행자 변경이 어려울 경우 한국산업단지공단, 경남개발공사 등 공영개발 재추진 방안 마련을 주문했다.

한편 영남일반산업단지 부지 일대에는 인근 산업단지 입주 기업 근로자의 정주권 확보를 위해 대합미니복합타운(가칭)이 최종 사업승인을 받아 조성될 예정이며 중부내륙고속도로 대합IC 설치공사가 한창 진행되고 있다.

또한 이를 국도 5호선 및 영남일반산업단지와 연결하는 4차선 진입도로도 이미 착공에 들어갔으며, 올해 6월에는 제4차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반영된 대합산단산업선에 대한 사전타당성 조사용역을 국가철도공단에서 발주하는 등 여건이 크게 개선되고 있다.

아울러 인수위는 활동과정에서 확인한 문제점을 면밀히 분석해 정상화에 필요한 대책을 마련하고 사업 지연으로 인한 행정의 신뢰성 회복을 최우선 과제로 제시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