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년전 우상호 "집단지도체제 절대 반대, 대의원 아닌 전당원 투표"
상태바
8년전 우상호 "집단지도체제 절대 반대, 대의원 아닌 전당원 투표"
  • 고승은 기자
  • 승인 2022.06.16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집단지도체제일 때 민주당 가장 무력" "전당원 투표로 당대표 뽑아야 수권정당 갈 수 있어"

[서울=뉴스프리존] 고승은 기자 = 오는 8월 열릴 더불어민주당의 전당대회를 두고 일부 의원들이 당대표 선출 방식을 '단일지도체제'에서 '집단지도체제'로 바꾸자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또 개혁파 의원들은 권리당원에 비해 60~90배나 큰 '대의원' 투표 반영비율을 줄이자는 목소리를 내는 반면, 이재명 의원을 견제하려는 측에선 거부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를 두고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의 의사가 어떠할지 주목되는 가운데, 과거 그가 했던 발언을 찾아보면 '집단지도체제'를 명백히 거부하고 있었으며, 또 '대의원제'가 아닌 '전당원 투표' 중심의 의사결정을 제안한 바 있다. 

우상호 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과거 했던 발언을 찾아보면 '집단지도체제'를 명백히 거부하고 있었으며 또 '대의원제'가 아닌 '전당원 투표' 중심의 의사결정을 제안한 바 있다. 사진=연합뉴스
우상호 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과거 했던 발언을 찾아보면 '집단지도체제'를 명백히 거부하고 있었으며 또 '대의원제'가 아닌 '전당원 투표' 중심의 의사결정을 제안한 바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2014년 11월 13일 국회 본청에서 열린 ‘2015 전당대회의 목표와 과제’ 세미나에서 우상호 당시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차기 전당대회 방식을 두고 "저는 절대 순수 집단지도체제를 도입해선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발언했다. 당시엔 김한길·안철수 공동대표 체제와 박영선 국민공감혁신위원장 체제가 모두 무너진 뒤, 2015년 2월 전당대회를 약 3개월 앞두고 있는 시점이었다.

우상호 의원은 "제가 우리당 지도부가 바뀔 때마다 대변인을 여덟 번씩 하면서 모든 지도체제를 경험해봤지만, 순수 집단지도체제일 때 우리당이 가장 무력했다"라고 짚었다. 

우상호 의원은 "(전당대회에서)2위 3위한 후보가 당대표를 인정하지 않고, 비공개회의에서 싸우고 의사결정을 방해하고 이런 행태를 너무 많이 봐왔다"라며 "순수 집단지도체제는 지도부를 무력화시키는 제도라서 지금의 단일지도체제로 온 것"이라고 말했다.

우상호 의원은 "이걸 다시 순수 집단지도체제로 바꾸자는 것은 총선 대선을 앞둔 정당의 지도체제를 무력화시키는 거나 다름없다"며 "저는 그런 면에서 절대 반대"라고 힘주어 말했다. 

우상호 의원은 "전당대회 때마다 반복되는 국회의원 지역위원장 확보 경쟁은 바로 소수의 대의원 중심으로 한 의사결정 구조이기 때문"이라며 "저는 전당원 투표체제를 해야 한다"고도 주장했다.

민주당이 집단지도체제로 당대표를 선출했던 지난 2010~2011년 당시 1위로 뽑힌 손학규 당대표와 2위로 뽑힌 정동영 최고위원은 툭하면 충돌한 바 있다. 사진=연합뉴스
민주당이 집단지도체제로 당대표를 선출했던 지난 2010~2011년 당시 1위로 뽑힌 손학규 당대표와 2위로 뽑힌 정동영 최고위원은 툭하면 충돌한 바 있다. 사진=연합뉴스

우상호 의원은 "공직후보는 국민참여제로, 당직후보는 당원들의 참여로 결정한다는 정신을 다시 확인하되 과거 지리적인 요건과 통신수단 문제점 때문에 주로 대의원 투표로 결정했던 지도부를 전당원 투표로 할 수 있는 기술적·교통적 기반이 다 돼 있다"라며 "지난 번 우리가 기초선거구 공천여부를 전당원 투표를 했던 경험을 통해, 전당원 투표제야말로 전당대회보다 더 상위의 의사결정기구가 된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우상호 의원은 "그렇기 때문에 당대표 뽑는 일을 전당원 투표제로 한다면 굳이 지역위원장과 국회의원 확보하는데 많은 열정을 쏟을 필요가 없다"며 "우리당이 수권정당으로 갈 수 있고, 아젠다 결정으로 갈 수 있는 좋은 토양이 될 것"이라고 했다.

현재 집단지도체제 제안이나 지나치게 큰 대의원 투표비중을 그대로 유지하자고 하는 것은, 국회의원들의 기득권을 지키기 위한 '공천권 나눠먹기' '계파·줄세우기 강화'와 함께 '이재명 당대표' 무력화 시도라는 '뻔한 속내'로 읽힌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