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새 정부 출범 한 달, 당정 대책없고 책임전가만”
상태바
민주당 “새 정부 출범 한 달, 당정 대책없고 책임전가만”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2.06.16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오섭 대변인 “국민의힘은 경제위기 상황에서 남 탓으로 허송세월하겠다는 것인가”

[서울=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힘을 향해 “어제 권성동 원내대표가 어제 당정협의회에서 ‘윤석열 정부가 역대급 폭탄을 떠안은 채 출범했다’며 전임 정부의 실정을 경제 위기의 원인으로 지목했다"며 “국민의힘은 경제위기 상황에서 남 탓으로 허송세월하겠다는 것인"라고 직격했다.

조오섭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이 지난 15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조오섭 의원실)
조오섭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이 지난 15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조오섭 의원실)

16일 조오섭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새 정부의 경제정책 방향을 정하기 위해 여당 지도부와 경제부처 장관들이 모여서 대책은 없이 기껏 문재인 정부에 대한 성토만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 대변인은 “고물가, 고유가, 고금리로 민생경제에는 폭풍이 밀어닥치는데 윤석열 정부는 출범 한 달이 넘어서야 당정이 모여서 책임 전가만 하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가 무슨 폭탄을 떠넘겼다는 것인지 구체적으로 밝히길 바란다"면서 ”지금 민생경제의 위기요인은 대부분 외부요인에 따른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그는 “코로나 극복의 마중물 수혜를 받으며 출범한 윤석열 정부는 국제환경 변화에 대응할 천금 같은 시간을 유유자적하며 흘려버렸다"면서 “그래놓고 기껏 물가 대책이라며 내놓는 MB식 부자감세는 윤석열 정부와 국민의힘의 무능과 무책임만 더 뚜렷하게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조 대변인은 “야당만 보지 말고 국민을 보고 정치하시길 바란다"면서 “국민의힘은 남 탓할 생각만 하지 말고 여당으로서 국민의 삶에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