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국 "집단지도체제 오래전 퇴출…논의 자체 소모적"
상태바
김남국 "집단지도체제 오래전 퇴출…논의 자체 소모적"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2.06.15 14:4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혁신·쇄신 거부한 민주당으로 낙인찍히게 될 우려도 있어"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5일 일부 의원들이 당의 지도체제로 통합형 집단지도체제를 거론한 것과 관련, "혁신과 쇄신을 더 어렵게 하는, 민주당의 미래도 더 암울하게 하는 지도체제"라고 비판했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김정현 기자)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김정현 기자)

김남국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갑자기 전혀 논의되지 않던 집단지도체제로의 변경 이야기가 나오기 시작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집단지도체제는 1년 365일 당내 싸움만 하는 지도부로 ‘봉숭아학당’이라는 판정을 받고, 이미 오래전에 퇴출됐다"며 "이걸 다시 논의하는 것 자체가 소모적"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당은 위기를 극복할 새로운 리더십이 필요하다. 그리고 이것을 실행할 수 있는 단호한 결단력과 강한 추진력이 뒷받침돼야 한다"며 "이런 점에서 집단지도체제는 지금 상황에 맞지 않는 리더십"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당장 죽느냐 사느냐 하는 벼랑 끝 위기에 내몰려 있는데, 갑론을박 토론만 하며 싸움만 하고 있을 순 없다"며 "신속하고 단호하게 혁신하고 쇄신할 수 있는 지도체제가 필요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집단지도체제는 윤호중-박지현 비대위의 갈등을 2년 내내 계속하겠다는 것과 마찬가지"라며 "혁신과 쇄신에 거꾸로 가는 지도체제"라고 꼬집었다.

김 의원은 "과거 집단지도체제에서 관례상 최고위원들 순위별로 일정한 공천 지분을 인정해줬다고 한다"며 "‘기득권 지키기’, ‘공천 나눠 먹기’가 집단지도체제의 또 다른 모습이다. 그래서 혁신과 쇄신을 거부한 민주당으로 낙인찍히게 될 우려도 있다"고 피력했다.

또 "집단지도체제는 모든 것을 내려놓고 쇄신과 혁신해야 할 민주당에는 맞지 않는 지도체제"라며 "이것이 진짜 민주당을 살리는 길인지 묻고 싶다"고 했다.

앞서 강병원 의원은 지난 9일 민주당 재선의원 비공개 간담회 후 기자들과 만나 "최대한 국민께 다가가 민심을 반영하기 위한 지도체제로 통합형 집단지도체제가 적합하다고 뜻을 모았다"며 "통합형 집단지도체제가 좋겠다는 재선의원 다수의 의견을 비대위에 전달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현천 2022-06-15 23:04:39
집단지도체제는 이낙연 무리와 이재명 무리가 서로 물고 뜯는 길로 가게 할 것이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