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北 방사포 도발에 尹대통령 영화관람…"매우 실망" 맹비판
상태바
민주당, 北 방사포 도발에 尹대통령 영화관람…"매우 실망" 맹비판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2.06.13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상호 "안이한 대처 안보정책의 정체성은 무엇인가"
박홍근 "안보 걱정 국민이 더 해야 하는 상황 정상인가"
신현영 "한가한 주말 보낸 尹, 보고 받지 못한 것인가"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3일 북한의 방사포 도발이 있던 전날(12일)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영화 관람을 한 것과 관련, "매우 실망스럽다" "안이한 대처" 등 맹렬히 비판했다.

윤석열 대통령 내외가 12일 오후 서울 시내 한 영화관에서 영화 '브로커'를 관람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내외가 12일 오후 서울 시내 한 영화관에서 영화 '브로커'를 관람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한반도 안보의 더 큰 영향을 미치는 무기가 오히려 방사포라고 볼 때, 어제 윤 대통령이 보인 행보는 매우 실망스럽다"면서 "방사포 발사와 북한 전원회의 이후의 강 대 강 국면에서의 영화 관람은 최근의 안보 불안을 잠재우기에는 부족한 것이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말로는 대단히 강력한 안보, 북한에 대한 선제타격까지 주장할 정도로 강력하게 이야기하면서 실제 행동에서는 너무나 안이하게 대처하고 있는 모습들에서 윤석열 정부 안보정책의 정체성은 무엇인가"라고 반문했다.

우 위원장은 "최근 북한의 연이은 도발과 미중의 전략경쟁 심화 등으로 한반도가 다시 냉전질서로 회귀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는데 대단히 걱정스럽다"면서 "그런데 이에 대응하는 윤석열 정권의 대응방식이 대단히 불안하고 아마추어리즘으로 보인다"고 꼬집었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3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3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박홍근 원내대표도 "수도권에 가장 위협적이라는 북한의 방사포 발사 도발에도 정부는 그 사실을 바로 공개하지 않았고, 보고를 받았다는 윤 대통령은 영화 보며 팝콘 먹는 데이나 즐겼다고 한다"며 "안보 걱정도 군통수권자보다 우리 국민들이 더 해야 하는 이 상황이 과연 정상이냐"며 강하게 비판했다.

신현영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북한이 지난 주 전원회의에서 '강대강 정면승부', '대적투쟁'을 천명한 상황에서 자행된 도발이었다"면서 "북한의 도발에도 한가한 주말을 보낸 윤 대통령은 북한의 도발 보고를 받지 못한 것인가"라고 힐난했다.

신 대변인은 "국군 통수권자인 대통령의 우선순위는 대체 무엇인가"라며 "우리 국민의 생명이 걸려 있는 한, 사소한 도발이란 없다. 북한의 모든 도발에 투명하고 즉각적인 대응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반복되는 북한의 도발은 국민을 불안하게 한다"며 "윤석열 정부의 책임 있는 대처를 주문하며 늑장 공개에 대한 명확한 해명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