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 수요일 날씨] 예년보다 선선, 중·남부 곳곳 비
상태바
[8일 수요일 날씨] 예년보다 선선, 중·남부 곳곳 비
  • 김소영 기자
  • 승인 2022.06.07 2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뉴스프리존]김소영 기자= 7일도 계절의 시계가 거꾸로 흘러 다시 봄기온으로  8일은 전국이 대체로 흐린 가운데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기상청은 수요일 전 날에에 이어 오늘도 예년 기온을 밑도는 선선한 날씨가 이어지면서 낮까지 강원 남부 내륙과 충청 남부 내륙, 전북 내륙, 전남 북동부, 경북남서는 밤에 비가 오겠다.

또 내일 예상 강수량은 5∼40㎜다.

대체로 흐린 가운데 비가 오는 지역에서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으니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12∼17도의 시작으로 낮 최고기온은 19∼26도로 서울 낮 기온이 26도, 대구 23도에 머무는 등 오늘보다는 높아지지만 예년보다 낮아 선선함이 느껴지겠다고 예보됐다.

비의 영향으로 미세먼지 농도는 대기 확산이 원활해 전 권역에서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밤에 경기 북부를 시작으로 9일(목요일)에는 중부와 남부 내륙에 또다시 비가 오겠다. 강원 산지는 오전까지 가시거리 200m 내외의 짙은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으니 산간 도로나 터널 등에서는 교통 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강원 동해안과 경상권 해안에는 너울이 유입되면서 매우 높은 물결이 백사장으로 강하게 밀려오거나 갯바위 및 방파제, 해안도로를 넘는 곳이 많겠다. 항해 및 조업하는 선박은 유의해야 한다.

또한, 조업 활동하기에는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1.0∼3.0m, 서해 앞바다에서 0.5m, 남해 앞바다에서 0.5∼2.5m로 일겠다. 안쪽 먼바다(해안선에서 약 200㎞ 내의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1.0∼3.5m, 서해·남해 0.5∼1.0m로 예상된다.

한편, 이 비가 그친 뒤 10일(금요일)에는 다시 한낮 더위가 찾아오겠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