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준 부산시장 후보, ‘청년문화 유세 데이트’로 MZ세대 지지 호소
상태바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 ‘청년문화 유세 데이트’로 MZ세대 지지 호소
  • 최슬기 기자
  • 승인 2022.05.27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뉴스프리존] 최슬기 기자=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가 지난 26일 오후 7시 30분 서면 쥬디스태화 앞에서 ‘WAVE2340청년본부(이하 청년본부)’와 함께 MZ세대와 소통하기 위한 ‘청년문화 유세 데이트’를 가졌다.

‘WAVE2340 청년본부’는 박형준 후보 캠프 내에서 MZ세대를 중심으로 구성된 청년들로 박형준 후보의 선거운동을 위해 ‘유튜브 숏츠’나 ‘인스타 릴스’, ‘인스타 필터’ 등 젊은 감각의 SNS를 만들거나 메타버스 선거캠프에 참여하는 등 다양한 청년소통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있다.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가 청년정책 제안 모음집을 전달받고 있다.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가 청년정책 제안 모음집을 전달받고 있다. ⓒ다부진 캠프

이날 청년본부가 기획한 ‘청년문화 유세데이트’는 MZ 세대가 함께 참여할 수 있는 레크레이션과 밸런스 게임, 선거 유세곡 디제잉 등 MZ 세대 취향에 맞춘 소통 프로그램들로 구성됐다. 또한 ‘wave2340청년본부’에서 만든 청년정책들을 박형준 후보에게 전달하는 시간도 가졌다.

현장에 모인 청중들과 함께 진행된 밸런스 게임에서는 ‘대한민국 두 번째 도시 vs 아시아10대 행복도시’, ‘글로벌허브도시 vs 디지털금융도시’ 등 박형준 후보의 공약을 질문으로 재구성해 청중들과 소통했고, 이어진 ‘청년비전 언박싱’에서는 청년본부에서 만든 정책들을 박형준 후보에게 전달했다.

청년비전박스는 청년들이 직접 모여 만든 정책으로 ▲신진 문화예술인 지원을 통한 지역 문화예술 시장 활성화 ▲e스포츠 경기장 시민개방형 시설로 전환 ▲공공주택정책 편의성 및 접근성 개선을 통한 정책 효능감 증대 등 MZ 세대들이 희망하는 부산의 발전과 미래 비전이 담겨있다.

박형준 후보는 “청년문화공간 형성·청년문화 스트리트 등 부산을 아주 재밌게 만들 정책을 기획하고 진행할 계획”이라며 “청년들에게 미래가 있고, 살기 좋고, 다시 태어나도 살고 싶은 도시를 만들겠다”고 화답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