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다호리 고분군 정비 복원한다
상태바
창원 다호리 고분군 정비 복원한다
  • 박유제 기자
  • 승인 2022.05.27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술대회 통해 역사적·학술적 가치 재규명

[경남=뉴스프리존]박유제 기자=원삼국시대 대표 고분군인 창원시 동읍 주남저수지 인근의 다호리 고분군 유적이 복원될 전망이다.

창원시는 27일 오후 시민홀에서 '창원 다호리고분군 재조명을 위한 학술대회'를 열었다. 다호리고분군은 고대국가 형성의 시작을 밝히는 데 주요한 유적으로 평가받고 있으며, 그 가치를 인정받아 1988년 사적으로 지정됐다.

창원 다호리 고분군 재조명을 위한 학술대회 참가자들 ⓒ창원시

경남연구원 주관으로 열린 이날 학술대회에서는 다호리 고분군을 둘러싼 전체적인 입지와 경관을 살피고, 이를 바탕으로 당시 집단의 성격과 사회변동에 대해 논의가 이뤄졌다. 다른 원삼국시대 유적과의 비교를 통한 역사적 가치를 살피고, 올바른 정비와 복원에 대한 심도 깊은 토론도 이어졌다.

시는 이번 학술대회에서 이뤄진 성과를 바탕으로 종합정비사업의 방향과 타당성을 확보하여 유적의 정비와 복원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정혜란 제2부시장은 “이번 학술대회를 통해 다호리고분군의 가치를 시민에게 알리고, 체계적으로 보존하고 정비해 나가야 할 기초토대를 마련해 지역의 문화유산과 상생 발전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