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대병원, 제2차 마취 적정성 평가 '1등급'
상태바
충남대병원, 제2차 마취 적정성 평가 '1등급'
  • 이현식 기자
  • 승인 2022.05.27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대학교병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실시한 ‘신생아중환자실 적정성 평가’에서 2년 연속 1등급을 받았다.(사진=충남대학교병원)
충남대학교병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실시한 ‘제2차 마취 적정성 평가’에서 종합점수 100점 만점으로 2년 연속 1등급을 받았다.(사진=충남대학교병원)

[대전=뉴스프리존] 이현식 기자= 충남대학교병원(원장 윤환중)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실시한 ‘제2차 마취 적정성 평가’에서 종합점수 100점 만점으로 2년 연속 1등급을 받았다고 27일 밝혔다.

마취 적정성 평가는 환자의 한시적인 진정상태를 유도하는 의료행위로 의료사고나 합병증 발생 시 심각한 경우가 대부분이며, 마취 영역의 환자 안전관리 기반을 마련하고, 의료의 질 향상을 위하여 적정성 평가를 시행하는 것이다.

이번 평가는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2021년 1월부터 3월까지 3개월 동안 종합병원 이상 총 387개소로, 입원하여 마취를 받은 환자를 대상으로 평가는, 마취환자의 안전성 확보를 위한 시설·인력 등 구조부문과 안전관리 활동을 평가하는 과정부문, 마취 중·후 환자 상태를 평가하는 결과부문으로 진행했다.

마취 적정성 평가지표는 ▲마취통증의학과 전문의 1인당 월평균 마취시간 ▲회복실 운영 여부 ▲마취통증의학과 특수 장비 보유 종류 수 ▲마취 약물 관련 관리 활동 여부 ▲마취 전 환자평가 실시율 ▲회복실에서의 오심 및 구토와 통증점수 측정 비율 ▲마취 중·후 정상 체온(35.5C 이상) 유지 환자 비율 등 7개 지표에 대해 종합점수 95점 이상을 1등급으로 설정하는 평가로 종합점수 100만점으로 1등급을 받았다.

충남대학교병원 윤환중 원장은 “충남대학교병원은 각종 평가에서 최고 등급을 받으며 환자안전을 최우선으로 하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환자안전과 의료의 질 개선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