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한동훈 임명·검찰 인사단행에 "'檢 친위쿠데타' 준비하는 것인가"
상태바
민주당, 한동훈 임명·검찰 인사단행에 "'檢 친위쿠데타' 준비하는 것인가"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2.05.18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의 나라' 만들기 위한 속도전 돌입… ‘검찰 하나회’로 채우려는 것"
한동훈, 오늘 서울중앙지검장 등 검사장 이상 주요 간부 인사 단행 예정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8일 윤석열 대통령이 한동훈 법무부 장관 임명을 강행하고 빠르게 검찰 주요간부 인사 단행할 예정인 것과 관련, "검찰 '친위쿠데타'라도 준비한 것인가"라고 맹비난 했다.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 (사진=김정현 기자)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 (사진=김정현 기자)

이수진 민주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윤석열 정부의 '검찰의 나라'를 만들기 위한 속도전에 돌입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변인은 "중앙지검장에 송경호 중앙지검 차장검사, 법무부 검찰국장엔 신자용 서울고검장, 대검 차장엔 이원석 제주지검장 등의 인사가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며 "하나같이 ‘윤석열 사단 특수통 검사’"라고 지적했다.

이어 "가히 자신의 측근 친위검사들로 이뤄진 ‘검찰 하나회’로 먼저 검찰을 장악하겠다는 의도가 노골적"이라며 "자신의 최측근 검사를 법무부장관에 앉히고, 측근검사들을 자신의 비서관으로 기용한 것도 부족해 법무부와 검찰의 주요요직을 ‘검찰 하나회’로 채우려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오늘은 5·18 광주 민주화운동 기념일"이라며 "윤 대통령이 측근 친위검사들을 앞세운 ‘검찰 친위 쿠데타’로 민주주의를 짓밟고자 한다면, 우리 국민의 5·18 정신은 다시 타오를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한동훈 장관은 이날 광주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 후 복귀해 서울중앙지검장, 법무부 검찰국장 등 검사장 이상 주요 간부 인사를 단행할 예정이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