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 2’ 신시아 “눈빛만으로 많은 이야기를 담기 위해 노력했다”
상태바
‘마녀 2’ 신시아 “눈빛만으로 많은 이야기를 담기 위해 노력했다”
  • 성종현 기자
  • 승인 2022.05.17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프리존] 성종현 기자 = 배우 신시아가 영화 ‘마녀 2’에서 1,408:1의 경쟁률을 뚫고 새로운 마녀 역을 맡았다.

신시아 ⓒ영화 마녀2 스틸샷
신시아 ⓒ영화 마녀2 스틸샷

'마녀 2'는 초토화된 비밀연구소에서 홀로 살아남아 세상 밖으로 나오게 된 ‘소녀’ 앞에 각기 다른 목적으로 그녀를 쫓는 세력들이 모여들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액션 영화로 극 중 신시아는 비밀연구소 ‘아크’에서 깨어나 세상 밖으로 나온 ‘소녀’ 역을 맡았다.

1,408:1의 높은 경쟁률을 뚫고 3차에 걸친 오디션을 통과해 새로운 마녀로 발탁된 신시아는 “얼떨떨했다. 너무 감사하고 기쁜 마음을 주체할 수 없었다”며 “전편이 워낙 많은 사랑을 받은 작품이라 잘 해내야한다는 부담감과 책임감을 가지고 작품에 임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평범한 고등학생이었던 ‘마녀’의 ‘자윤’(김다미)과 달리 극비 프로젝트의 실험체로 평생을 갇혀 지냈던 ‘소녀’ 캐릭터를 연기하기는 신시아는 “세상과 격리된 삶을 살았기에 감정 표현이 어색하고 서툰 인물이라 생각했다”며 “표정 변화가 크지 않은, 눈빛만으로 많은 이야기를 담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신시아는 거울과 셀프 카메라를 총동원해 ‘소녀’만의 표정을 찾기 위해 끝도 없는 연습을 했으며, 촬영에 들어가기 전 ‘나는 소녀다’라는 주문을 걸며 캐릭터에 몰입하기 위해 노력했다.

한편, 영화 ‘마녀 2’는 오는 6월 15일 개봉한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