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호중 "검찰 정상화 반드시 지켜낼 것…합의는 뒤집어도 합의"
상태바
윤호중 "검찰 정상화 반드시 지켜낼 것…합의는 뒤집어도 합의"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2.04.27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 위에 군림하며 사법 질서 농단하던 檢, 다시 태어날 기회"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27일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법안과 관련, "여야가 이뤄낸 검찰 정상화의 합의, 반드시 지켜내겠다"고 다짐했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공동비대위원장이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공동비대위원장이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윤호중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전화가 올 때 핸드폰을 뒤집으면 소리가 나지 않지만, 합의는 뒤집어도 합의"라며 이같이 말했다.

윤 위원장은 "검찰개혁을 위해 저희는 멈추지 않겠다"며 "민주당은 특권 카르텔의 어떠한 방해도 굴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검수완박' 법안의 법사위 통과를 언급하며 "국민이 명한 검찰 정상화의 길, 흔들림 없이 걷겠다"며 "법 위에 군림하며 사법 질서를 농단하던 검찰이 국민의 검찰로 다시 태어날 기회를 갖게 됐다"고 주장했다. 

윤 위원장은 "특권검찰의 지시를 받은 국민의힘은 보수언론과 짬짜미로 검찰개혁을 거부하고 있다"며 "국민의힘은 앞으로 여당이 될 공당으로서 장관 후보자 거수기를 자처하는 치욕적 행태를 중단해 달라"고 촉구했다.

이어 "국회와 정당의 주인은 국민과 당원이지, 검찰도 정권의 소통령도 아니다"라며 "국회 합의정신에 따라 검찰정상화 입법에 적극 동참해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국민이 부여한 마지막 기회"라고 힘줘 말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