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민평련 "한일협의단서 굴욕적 위안부 협상 주역 이상덕 배제해야"
상태바
민주당 민평련 "한일협의단서 굴욕적 위안부 협상 주역 이상덕 배제해야"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2.04.19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교적 패착…일본에 잘못된 외교적 신호 보내는 결과 초래"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더불어민주당 내 의원 모임인 '경제민주화와 평화통일을 위한 국민연대(민평련)'는 19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파견키로 한 한일정책협의단에 한일 위안부 합의의 실무책임자가 포함됐다면서 배제를 촉구했다.

민평련은 이날 성명서를 통해 "윤 당선인은 굴욕적인 위안부 협상의 주역을 협의단에서 배제하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윤 당선인 측은 지난 17일 한일정책협의대표단을 오는 24일부터 28일까지 일본에 파견할 계획이라고 밝히면서 과거 외교부 동북아국장으로 재직하면서 2015년 한일 '12·28' 위안부 합의 당시 대일협상 실무를 맡았던 이상덕 전 주싱가포르 대사를 대표단 명단에 포함시켰다.

더불어민주당 경제민주화와 평화통일을 위한 국민연대(민평련) 소속 의원들이 지난 지난 2021년 6월 3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김정현 기자)
더불어민주당 경제민주화와 평화통일을 위한 국민연대(민평련) 소속 의원들이 지난 지난 2021년 6월 3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김정현 기자)

민평련은 "이상덕 전 국장은 위안부 문제와 관련한 한일 국장급 협의의 대표로 굴욕적인 합의를 이끌어낸 실무 책임자"라면서 "윤 당선인이 굴욕적 위안부 합의의 주역을 대표단에 포함시킨 것은 도무지 납득할 수 없는 외교적 패착"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이러한 굴욕 합의의 주역을 새정부가 출범도 하기 전에 정책협의단으로 파견하는 것은 일본에 잘못된 외교적 신호를 보내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며 "우리 정부가 이미 사문화된 위안부 합의를 다시 부활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될 여지가 있으며, 자칫 일본으로 하여금 과거사를 불문에 붙이려는 시도까지도 허용하는 심각한 사태마저 야기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그럴 경우 정책협의단은 당초의 의도와 목적과는 달리 한일관계 개선에 기여하기는커녕 오히려 한일간의 갈등만 부추기는 상황을 초래하게 될 것"이라면서 "피해자 중심의 인권원칙을 저버린 한일 위안부 합의와 같은 인권유린과 외교실책은 결코 재발돼서는 안된다"고 밝혔다.

민평련은 "윤 당선인이 굴욕적 위안부 합의로 되돌아가려는 것이 아니라면 잘못된 위안부 합의의 주역을 협의단에서 즉각 배제해야 한다"면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강제동원 등 과거사 문제를 피해자 중심주의 원칙으로 당당하고 정의롭게 해결해 나가야 한다"고 경력히 촉구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