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겸 "한덕수 부인, 10년 새 현금성 재산 12억 증가…의문투성"
상태바
김의겸 "한덕수 부인, 10년 새 현금성 재산 12억 증가…의문투성"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2.04.14 1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택에 미술품수장고 있는데 공개된 미술품 재산은 한 점도 없어…누락 의혹"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4일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의 배우자 현금성 재산이 10년만에 12억원 가량 늘었다"면서 재산 증식 과정을 투명하게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의 배우자 재산증식 의혹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의 배우자 재산증식 의혹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한 후보자 인사청문특별위원회 위원인 김의겸 의원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특위에 제출된 자료를 분석해보니 들여다보면 볼수록 의문투성"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한 후보자 배우자 최아영씨의 재산은 23억6,725만원이다. 이 가운데 인천 운연동 임야 재산 6,776만원을 제외한 22억9,949만원이 현금성 재산이다. 예금이 19억448만원, 증권 1억500만원, 사인간채권 1억6,000만원, 골프회원권이 1억3,000만원이다.

특히 한 후보자가 지난 2012년 4월 주미대사를 사임하면서 마지막으로 공개한 재산신고에서 최씨의 재산은 11억1,787만원이었는데, 현금성 자산이 10억6,342만원이었다. 

김 의원은 "10년만에 현금성 재산이 10억6,342만원에서 22억9,9949만원으로 두배 훌쩍 넘게 증가했다"며 "연평균 1억원 이상씩 현금이 늘어난 셈"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2021년 4월부터 2022년 3월까지 1년 사이 19억133만원이 든 은행계좌를 새로 개설했다"며 "만기가 되거나 한 예전 계좌를 해지하고, 새로 계좌를 개설했다 하더라도 1년 사이에 19억원의 목돈이 든 계좌가 줄줄이 새로 만들어졌다는 건 쉽게 납득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최아영씨가 현재 보유하고 있는 현금성 재산의 사실상 전부라고 할 수 있는 22억9,633만원이 최근 2년 사이에만 새로 은행에 예치되거나, 증권을 사거나, 지인에게 빌려주거나, 골프회원권을 사는데 사용됐다"며 "대체 최씨에게 어떤 재산증식 수단이 있길래 짧은 기간에 수억씩 쓸 수 있는 것인지 의문이 아닐 수 없다"고 일갈했다.

그는 "한 후보자는 인사청문요청서에서 배우자의 직업을 ‘가사’라고 밝혔다. 실제 최아영 씨는 2012년과 2021년에 한 차례씩 개인전시회를 연 화가로 알려져 있을 뿐, 매년 1억 이상의 현금이 늘어날 정도의 고액을 벌어들이는 직업을 가지지는 않았다"며 "생활비 등 필요한 비용을 모두 한 후보자의 수입으로 지출하고, 최씨의 수입은 모두 저축했다 하더라도 10년간 12억원이 넘는 재산의 증식은 절대 이뤄질 수 없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언론보도에 따르면 '자택 안에는 서양화가 출신인 최씨가 보유한 미술품을 따로 보관하는 공간도 마련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한다. 그런데 한 후보자는 재산을 공개하면서 이 미술품은 단 한 건도 포함시키지 않았다"며 "한 점도 없어서 공개하지 않은 것인지, 일부러 누락한건지, 누락했다면 얼마나 많은 미술품이 있는지, 그 미술품은 어떻게 보유하게 되었는지, 미술품을 매매한 비용은 어디서 나왔고, 어디로 들어갔는지 이 역시 한치의 의혹도 남김없이 투명하게 공개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최씨의 재산은 땅에서 솟았는지, 하늘에서 떨어졌는지 도무지 알 수가 없는데, 청문회 과정을 통해 낱낱이 밝혀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