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일 목요일 날씨] 전국 흐리지만 포근…강원산지 눈 예보
상태바
[31일 목요일 날씨] 전국 흐리지만 포근…강원산지 눈 예보
  • 김소영 기자
  • 승인 2022.03.30 2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프리존]김소영 기자= 곳곳에 오락가락 봄비가 내린가운데 31일은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전날부터 내린 비는 아침께 대부분 그치겠다.

3월에 마지막 목요일 오후에는 산발적으로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으며, 서울 등 서쪽 지방은 오늘 밤에 비가 대부분 그치겠다. 강원영동과 경북북동산지, 경북북부동해안은 비가 오후까지 이어지는 곳도 있겠다.

이후로도 곳곳에 약하게 빗방울이 떨어지겠고, 전날부터 이틀간 예상 강수량은 강원영동·제주도 5∼20㎜, 그 외는 5㎜ 안팎이다.

영동과 경북 동해안에는 오후까지 비가 이어지는 곳이 강원산지에는 기온이 낮아지면서 비가 눈으로 바뀌어 쌓이는 곳이 있겠으니 교통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아침 기온은 예년보다 3~6도가량 높아 많이 쌀쌀하지 않겠고, 낮 최고기온은 8∼18도로 예보됐다.

비의 영향으로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과 강수 영향으로 전 권역이 '좋음'∼'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또한, 서해안과 영남 해안, 제주도에는 바람이 무척 강하게 불겠으며 서해안과 남해안에는 짙은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고, 서해안과 경남권 해안, 제주도를 중심으로 바람이 강하게 불겠으니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 제주도 전 해상과 먼바다를 중심으로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높게 일겠으니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유의해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조업 활동하기에 동해 앞바다에서 0.5∼2.5m, 서해 앞바다에서 0.5∼2.5m, 남해 앞바다에서 0.5∼2.0m로 일겠다. 안쪽 먼바다(해안선에서 약 200㎞ 내의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1.0∼3.5m, 서해·남해 1.0∼3.0m로 예상된다.

한편, 낮 기온은 예년과 비슷해 포근하지만 비가 그친 뒤 찬 공기가 유입되면서 주 후반에는 날이 쌀쌀해질 전망이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