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 금요일 날씨] 포근한 봄 날씨...오후부터 전국 26일까지 비
상태바
[25일 금요일 날씨] 포근한 봄 날씨...오후부터 전국 26일까지 비
  • 김소영 기자
  • 승인 2022.03.24 2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전국=뉴스프리존]김소영 기자= 예년의 봄 날씨를 회복하며 공기가 한결 부드러워진 가운데 25일은 전국에 가끔 구름이 많다가 차차 흐려지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금요일 오후부터 제주도와 전남, 경남 서부에 비가 시작돼 밤에는 전국으로 확대되겠다. 제주도와 남해안 지방은 시간당 30㎜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어 낙석과 산사태 등 사고에 유의해야 한다.

정오를 전후해 제주도를 시작으로 26일까지 이틀간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 50∼100㎜, 수도권·전라권·경남권 남해안·서해5도 20∼70㎜, 강원·충청권·경상권·제주 북부 해안 10∼50㎜, 강원 중·남부 동해안 5∼30㎜ 등이다.

오후에는 남해안으로, 바람이 강하게 불겠고, 특히 남해안과 제주도는 순간풍속이 시속 90㎞에 달하는 강풍이 불어 강풍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다.

아침 최저기온은 2∼11도, 낮 최고기온은 16∼20도로 서울 낮 기온이 19도까지 오르는 등오늘보다 또 예년보다 7도가량 높아지면서포근함을 넘어 다소 따뜻하게도 느껴지겠다고 예보됐다.

한편,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보통' 수준을 보이겠으나, 수도권·강원권·충청권·영남권은 오전에 '나쁨' 수준일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비는 26일(토요일) 아침에 서해안부터 그치기 시작해 오전에 대부분 그치겠지만, 강원도는 오후까지 이어지는 곳이 있겠으며 오후부터 서해상과 남해상, 제주도 해상에는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높게 일겠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0.5∼1.5m, 서해 앞바다에서 0.5∼3.0m, 남해 앞바다에서 0.5∼3.0m로 일겠다. 안쪽 먼바다(해안선에서 약 200㎞ 내의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0.5∼2.5m, 서해 1.0∼4.0m, 남해 0.5∼4.0m로 예측된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