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지원, ‘원챔피언십 199’ 헤비급 출격...‘EPL 출신 엘리엇과 맞대결’
상태바
강지원, ‘원챔피언십 199’ 헤비급 출격...‘EPL 출신 엘리엇과 맞대결’
  • 성종현 기자
  • 승인 2022.03.17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프리존] 성종현 기자 = 강지원이 오는 27일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원챔피언십 199에서 엘리엇과 헤비급(-120㎏)으로 맞붙는다. 

강지원 vs 엘리엇 ⓒONE Championship 제공
강지원 vs 엘리엇 ⓒONE Championship 제공

강지원은 지난해 2010·2013 레슬링 월드챔피언십 그레코로만형 금메달리스트 아미르 알리아크바리(35·이란)를 펀치로 눕혀 세계 종합격투기 관계자를 놀라게 했으며, 2010년대 주짓수 최강자 마르쿠스 부셰샤(32·브라질)를 넘지 못해 원챔피언십 전적 2승 1패가 됐다.

2007년까지 축구에만 전념했던 엘리엇은 우연히 TV에서 레미 본야스키(46·네덜란드), 제롬 르밴너(50·프랑스) 같은 킥복싱 슈퍼스타를 보고 격투기로 진로를 바꿨다.

이후 엘리엇은 킥복싱(7승1패), 유도에서 활동하다 2017년 종합격투기로 전향했으며, 아마추어 포함 데뷔 6연승으로 ‘북부의 왕’이라는 별명을 얻었고 2020년에는 ‘마이MMA뉴스’에 의해 “영국 헤비급의 미래”로 꼽혔다.

강지원이 연승 시절처럼 엘리엇도 1라운드 만에 KO 시킨다면 작년 12월 첫 패배를 만회하고 다시금 원챔피언십 헤비급에서 빼놓을 수 없는 강자로 존재감을 부각할 수 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