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병철 더불어민주당 의원, “안철수 대통령 후보 만났다”
상태바
소병철 더불어민주당 의원, “안철수 대통령 후보 만났다”
  • 박우훈 기자
  • 승인 2022.02.28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천 아랫장 유세 현장에서 우연히 만나”
“순천 찾은 안 후보에 환영의 덕담과 함께 정중히 인사를 드린 것”

[전남=뉴스프리존] 박우훈 기자= 소병철 의원(더불어민주당 순천·광양·곡성·구례(갑) 지역위원회 위원장)이 28일 입장문을 통해 “지난 27일 순천 아랫장 유세 현장에서 국민의당 안철수 대통령 후보와 만난 사실이 있다”고 공식적으로 밝혔다.

안철수 대통령 후보와 소병철 의원이 순천 아랫장  안철수 후보 유세장에서 만나 환영의 덕담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안철수 대통령 후보와 소병철 의원이 순천 아랫장 안철수 후보 유세장에서 만나 환영의 덕담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이는 전남일보가 지난 27일 자 신문에 ‘소병철 의원..안철수 대통령 후보 ..'환영하고 반깁니다', 내 아내는 '순천사람' 특별한 인연)’이라는 내용의 기사를 게재하자 관련 문의가 이어졌고, 이에 대한 구체적 경위를 설명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소병철 의원은 “27일 순천시 소재 아랫장과 호수공원 일대에서 13시경까지 열린 더불어민주당 도당 집중유세에 참석했다”고 밝히며, “이후 지역위원회 유세차로 유세 일정을 이어가던 중 아랫장 방면에서 안철수 후보자의 유세 상황을 우연히 발견하게 됐다. 이에 즉시 유세차의 스피커를 끈 후 한달음에 차에서 내려 달려가 안 후보자와 부인 김미경 교수에게 환영의 덕담과 함께 정중히 인사를 드린 것”이라고 전했다.

더불어 “유세 현장에서의 만남은 사전 약속이 아닌 우연히 성사된 것이라는 점을 확인 드린다”며 “어제 만남이 국민의힘당 윤석열 후보의 ‘단일화 협상 과정 공개’ 직후의 상황이라는 점에서 관심과 문의가 많았던 것 같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소병철 의원은 “지역의 민주당원을 대표하는 순천 민주당 지역위원장으로서, 당을 초월해 안 후보자에게 진정성 있는 환영의 예우를 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안 후보자는 일관되게 주장해 온 ‘새로운 정치’의 방향도 더불어민주당의 정치개혁 방향과 상통하고, 부인 김 교수는 순천 연고자라는 점에서 더욱 각별한 반가움을 표시했다”고 밝혔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