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베이징 동계올림픽, 자세히 보면 속이 뻥~
상태바
中 베이징 동계올림픽, 자세히 보면 속이 뻥~
  • 김예원 기자
  • 승인 2022.02.04 0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뉴스프리존]김예원 기자= 설 연휴 함박눈이 소복소복 내렸다. ☞ 동계올림픽 코리아하우스 문득 몇 년 전, 평창 경기장을 둘러볼 때 흩날리던 눈이 떠올랐다. 새 경기장을 보며 앞으로 펼쳐질 경기 모습에 설레던 감격이 하나하나 되살아났다.

알고 보면 더 많이 보인다고 했던가. 평창 동계올림픽을 보면서 동계올림픽에 대한 상식이 많아졌다. 이전에는 빙상이 얼음 위에서, 설상이 눈 위에서 하는 경기란 거조차, 깨닫지 못했었다. 자연스레 동계스포츠 종목도 자세히 알게 됐다. 루지는 머리를 하늘을 향해 누워 타고, 스켈레톤은 머리를 앞으로 하고 엎드려 탄다는 사실을 말이다.

진부오대산역 올림픽 전시회에서 만난 김보름 선수의 스케이트.
진부오대산역 올림픽 전시회에서 만난 김보름 선수의 스케이트.

“영미, 영미!” 김영미 선수를 부르던 구호는 전 국민의 사랑을 받았고 컬링 열풍을 몰고 왔다. 최민정 선수가 막판 스퍼트하며, 손을 치켜든 순간, 나도 저절로 손을 들었다. 성화 봉송을 보러 다니며, 처음 만난 외국인들과 인사를 나누던 기억도 생생하다. 매서운 추위 속에서 크로스컨트리 경기를 보러 갔을 때, 각국 국기를 흔들던 수많은 외국인과 함께 긴 길을 즐겁게 걸어오던 일도 그립다. 특히 요즘 같은 시기엔, 꿈결 같달까.

2월 4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제24회 베이징 동계올림픽이 열린다. 혹 동계올림픽을 어떻게 즐길지 모른다면, 우선 눈에 들어오는 종목과 선수를 유심히 보면 좋겠다. 뭐니뭐니해도 우리는 쇼트트랙 강국이다. 1992년 쇼트트랙이 첫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후, 쭉 선전해 왔다. 지금까지 동계올림픽에서 딴 모든 금메달 중 77%를 여기서 땄다니, 알만하지 않은가.

이번에 최민정, 황대헌, 김아랑, 이유빈 선수 등 자랑스러운 쇼트트랙 선수들이 출전한다. 또한 스노보드의 ‘배추보이’ 이상호 선수를 비롯해 얼음 위 요정 유영과 차준환 선수의 피겨스케이트 모습도 기대된다.

2018년 크로스컨트리 경기를 보러 온 많은 관중. 저마다의 국기와 구호로 응원을 했다.
2018년 크로스컨트리 경기를 보러 온 많은 관중. 저마다의 국기와 구호로 응원을 했다.

생각보다 즐거운 게 또 동계스포츠다. 눈과 얼음 속에서 펼쳐지는 경기들은 꽤 스릴 있다. 난 빛의 속도처럼 재빨리 경기장을 내려오던 루지에 가슴을 조였고, 날아가 버릴 것 같은 스키점프 높이에 감탄했다. 또 동계올림픽의 매력은 총알 같은 속도뿐만이 아니다. 투명한 얼음 위를 가르며 감성을 던지는 피겨스케이트의 우아함과, 크로스컨트리에서 멀리 설경을 거쳐 도착점에 온 그들의 하얀 이야기도 궁금하다.

도쿄 올림픽에 이어 2번 째로 코리아하우스가 열린다.(출처=대한체육회, 네이버)
도쿄 올림픽에 이어 2번 째로 코리아하우스가 열린다.(출처=대한체육회, 네이버)

시청만으로 부족하다면, 2월 27일까지 하는 코리아하우스를 둘러 볼까. 응원은 물론 올림픽 예측 고사 이벤트 등에 참여할 수 있다.

내가 좋아하는 선수를 누르니 영상이 나왔다. 매일 아침 5시에 일어나 빙상 및 지상 운동 등 빽빽한 하루 계획을 들으니, 그간 게을러진 내 생활에 반성이 된다. 올림픽을 계기로 다시 운동을 해볼까.

1월 25일 베이징 동계올림픽 선수단 결단식.(출처=정책브리핑)
1월 25일 베이징 동계올림픽 선수단 결단식.(출처=정책브리핑)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서 우리 선수들은 7개 종목(15개 세부 종목) 109개의 금메달을 놓고 겨룬다. 우리나라는 63명이 출전해 종합순위 15위 권 이내를 목표로 하고 있다. 경기는 방송 3사를 통해 볼 수 있다. 대한민국은 2월 5일 오후 4시 45분에 시작하는 크로스컨트리를 시작으로 경기의 막을 연다.

빙상 경기장에서.
빙상 경기장에서.

여전히 내 책상 위에는 수호랑, 반다비 인형이 놓여있다. 흑호랑이 해인 2022년은 수호랑과 반다비를 합한 기운이 느껴진다.

평창 동계올림픽 당시 패딩을 착용한 한 커플이 예뻐보였다.
평창 동계올림픽 당시 패딩을 착용한 한 커플이 예뻐보였다.

4년 전, 평창에서 올림픽 이양기가 베이징으로 건네졌다. 당시의 축제같은 모습과 달리, 지금은 코로나19 등 여러모로 힘든 상황이다. 그런 속에서도 우리 선수들은 기량을 다지며 차근차근 준비하고 있다. 그래서 더 힘을 내야 할 선수들에게 아낌없는 격려를 보내고 싶다. 수많은 날을 연습으로 매진해 온 선수들이 무엇보다 건강하게, 후회 없이 최선을 다하길 바라며.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