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만배 "윤석열이는 내가 가지고 있는 카드면 죽어"
상태바
김만배 "윤석열이는 내가 가지고 있는 카드면 죽어"
  • 고승은 기자
  • 승인 2022.01.30 11:02
  • 댓글 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YTN 예고하고 보도 못한 '김만배 녹취록' 열린공감TV가 공개, '대장동 게이트' 본질 드러나나?

[서울=뉴스프리존] 고승은 기자= 'YTN'이 예고하고도 보도하지 못한 '김만배 녹취록'을 '열린공감TV'가 상세히 보도했다. 대장동 개발사업 논란의 핵심이자 화천대유 대주주인 김만배 전 머니투데이 부국장과 정영학 회계사 사이의 대화 녹취록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이름이 구체적으로 등장했다.

그간 수많은 언론들은 '대장동 게이트'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관련 범죄 의혹인 것처럼 묘사했고, 검찰도 '돈 받은 사람(주로 고위 판검사 출신 전관변호사들)'을 추적하지 않고 이재명 후보와 조금이라도 연관 있는 이들만 집중적으로 파헤치는 모습이었다. 그렇게 본질을 외면하는 상황에서 이번 녹취록의 파장은 적잖을 것으로 보인다.

대장동 개발사업 논란의 핵심이자 화천대유 대주주인 김만배 전 머니투데이 부국장과 정영학 회계사 사이의 대화 녹취록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이름이 구체적으로 등장했다. '열린공감TV'는 29일 밤 라이브 방송에서 "윤석열이는 형이 가지고 있는 카드면 죽어"라는 김만배 전 부국장의 녹취록을 공개했다. 사진=열린공감TV 방송화면
대장동 개발사업 논란의 핵심이자 화천대유 대주주인 김만배 전 머니투데이 부국장과 정영학 회계사 사이의 대화 녹취록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이름이 구체적으로 등장했다. '열린공감TV'는 29일 밤 라이브 방송에서 "윤석열이는 형이 가지고 있는 카드면 죽어"라는 김만배 전 부국장의 녹취록을 공개했다. 사진=열린공감TV 방송화면

'열린공감TV'는 29일 밤 라이브 방송에서 "윤석열이는 형이 가지고 있는 카드면 죽어"라는 김만배 전 부국장의 녹취록을 공개했다. '열린공감TV'도 별로도 해당 녹취록을 입수해 전격 공개한 것이다.

정영학 회계사가 대장동 건과 관련해 정치권에서 국정감사·특검 등의 구호가 나오는데 대한 불안감을 토로하자, 김만배 전 부국장은 "윤석열이는 형이 가지고 있는 카드면 죽는다"라며 "지금은 아니지만 그런데 형(자신)은 그 계통이 안 나서려고 한다"고 안심시킨다. 그는 이어 "형(자신)은 서초동에서 탈출하려 한다. 그래서 (나를)못 믿고 싶으면 빠져나가라"고 조언했다. 

김만배 전 부국장은 윤석열 후보가 대장동 건과 관련해 큰 약점이 있고, 이를 자신이 손에 쥐고 있다고 강조한 셈이다. 정영학 회계사가 국정감사-특검 등을 거론한 것을 보면, 두 사람이 대화를 나눈 시기는 대장동 관련해서 떠뜰썩했던 지난해 9월초에서 10월 중순 사이로 추정된다.

김만배 전 부국장이 말한 '형'은 바로 자신을 지칭하는 것으로, 정영학 회계사보다 두 살 많아서인 것으로 읽힌다. 또 김만배 전 부국장이 '서초동에서 탈출하려 한다'는 언급은, 화천대유와 대장동 등에 관련한 법적 송사에서 빠져나가려 한다는 표현으로 해석된다.

대장동 건의 뿌리는 지난 2011년의 부산저축은행 부실대출 사건과 관련이 있다. 대장동 개발사업 시행사의 대출금 중 1155억원이 부산저축은행으로부터 나와서다. 

대장동 건의 뿌리는 지난 2011년의 부산저축은행 부실대출 사건과 관련이 있다. 부산저축은행 수사의 주임검사는 윤석열 당시 대검찰청 중수2과장이었고, 문제의 돈을 불법적으로 대출 알선해주는 데 관여한 사람이 조모씨였으며 조씨의 변호인을 박영수 전 특검이 맡았다. 더불어민주당의 회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대장동 건의 뿌리는 지난 2011년의 부산저축은행 부실대출 사건과 관련이 있다. 부산저축은행 수사의 주임검사는 윤석열 당시 대검찰청 중수2과장이었고, 문제의 돈을 불법적으로 대출 알선해주는 데 관여한 사람이 조모씨였으며 조씨의 변호인을 박영수 전 특검이 맡았다. 더불어민주당의 회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부산저축은행 수사의 주임검사는 윤석열 당시 대검찰청 중수2과장이었고, 문제의 돈을 불법적으로 대출 알선해주는 데 관여한 사람이 조모씨였고, 조씨의 변호인을 박영수 전 특검이 맡았다. 또 조씨에게 박영수 전 특검을 소개한 사람이 김만배 전 부국장이라는 것이다. 

당시 윤석열 후보가 이끌던 수사팀은 조씨를 참고인 자격으로 조사했지만, 박영수 전 특검을 변호인으로 뒀던 조씨는 사법처리를 받지 않았다. 조씨는 4년 뒤인 지난 2015년 수원지검 특수부 수사 과정에서 알선수재와 배임 혐의가 드러나 처벌을 받은 바 있다. 윤석열 후보 측이 봐주기 수사를 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는 것이다. 

'열린공감TV' 취재를 이끄는 강진구 기자는 "단순히 (김만배 누나와 윤석열 부친 간)집거래를 가지고 김만배와 윤석열이 연루된 것이 아닌, 화천대유-대장동 게이트에 처음에서부터 끝까지 촘촘히 얽혀있는 이익공동체 관계에 있는 사람들이라고 보는 게 정확할 듯하다"고 짚었다.

김만배 전 부국장이 정영학 회계사에게 "윤석열은 형이 가지고 있는 카드면 죽는다"고 언급한 데 대해 강진구 기자는 "김만배는 박영수 주위에 그의 깐부관계인 윤석열이 어떻게 연루돼 있는지 정확히 알고 있는 듯하다"고 짚었다. 즉 김만배 전 부국장이 윤석열 후보와 박영수 전 특검과 깊은 관계에 있으니, 검찰이 자신들을 건들지 못할 것이라는 취지의 발언으로 해석되는 것이다. 

강진구 기자는 "대장동 게이트의 본질로 들어가기 위해선 김만배가 얘기했었던 윤석열을 한 방에 보낼 수 있는 카드가 무엇인지 이걸 규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만배 전 부국장이 정영학 회계사에게 "윤석열은 형이 가지고 있는 카드면 죽는다"고 언급한 데 대해 강진구 기자는 "김만배는 박영수 주위에 그의 깐부관계인 윤석열이 어떻게 연루돼 있는지 정확히 알고 있는 듯하다"고 짚었다. 사진=연합뉴스
김만배 전 부국장이 정영학 회계사에게 "윤석열은 형이 가지고 있는 카드면 죽는다"고 언급한 데 대해 강진구 기자는 "김만배는 박영수 주위에 그의 깐부관계인 윤석열이 어떻게 연루돼 있는지 정확히 알고 있는 듯하다"고 짚었다. 사진=연합뉴스

검찰은 김만배 전 부국장의 문제의 발언을 확인하고도 여전히 제대로 수사를 하고 있지 않고 있는 것이다. 실제 박영수 전 특검과 곽상도 전 국민의힘 의원을 포함한 이른바 '50억 클럽' 등에 대해 사법처리조차 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실제 화천대유 관련해서 이름이 나온 인사들 상당수가 고위 검찰 출신의 법조인들이라 또 '제식구 감싸기'하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는 것이다. 

강진구 기자는 "대장동 게이트를 수사하는 검찰이 의도적으로 이재명으로 몰고 가고 있고, 윤석열에게 불리한 수사를 의도적으로 누락하고 있다"며 "이것은 결국 검찰이 수사를 통해 이번 대선에 개입하고 있는 부분이기 때문에 이건 결코 간과할 수 없는 문제"라고 짚었다.

강진구 기자는 "김오수 검찰총장부터 수사지휘라인 있는 사람들이 과연 직무룰 방기하지 않았는지, 고의적으로 사실상 이번 선거에 개입한 거 아닌지에 대해서도 엄중한 책임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희망의미래 2022-02-02 20:38:00
김만배가 "자기 카드면 윤석열 죽는다"고 한 뒤 바로 "그런데 형은 그 계통으로 안 나서려고 한다", "형은 서초동에서 탈출하려 한다. 그래서 (나를)못 믿고 싶으면 빠져나가라"고 했다.
김만배가 윤석역을 죽일 수 있는 카드가 실제 있었다면, 왜 그 계통으로 안 나서려고(카드를 안 쓰려고) 하고 못 믿으면 빠져나가라고 했을까?
이런 말을 보면 김만배가 정영학에게 자기를 믿게 하기 위하여 윤석열을 죽일 수 있는 카드가 있다고 뻥 친 것이고, 뼝치고 나서 상대가 무슨 카드냐고 자세히 물어보지 못하게 카드 사용은 안 한다고 미리 방어막을 친 것이다. 만일 실제 그런 카드가 있었다면 카드를 사용을 안 한다고 할 이유가 전혀 없었다. 따라서 김만배의 말은 단순히 뻥 한번 쳐 본것에 불과한 것이 분명해 보인다

화천대유 2022-01-30 17:50:55
대장동 실체는 출발점이 부산저축은행이고
돈받은사람이 국짐인것을 뻔한 내용을 민주당 이재명에게만 이야기한 사람들 이해 할 수가 없음,.

노마드 2022-01-30 15:25:27
이렇게 의혹이 많은데 검찰은 김만배-윤석열 커넥션을 수사안하나요? 검찰은 직무유기중?

정은영 2022-01-30 14:11:49
대장동 김만배의 히든카드가 뭐기에 윤석열이 죽을까?? 검찰은 김만배의 히든카드를 조사해라!!

살만한 세상 2022-01-30 14:09:38
하늘을 가리려고 했던 기득권들의 염치없고 뻔뻔한 위법행위들은 그들에게 공정하고 상식인거다. 그들은 이해 하지 못 한다. 왜 국민들이 서민들이 분노하고 사는게 어렵다고 하는지!! 색깔론에 양비론이라는 함정에 빠지지 말고 그 들이 유지하고 싶은 (보통 국민들에게) 불공정하고 비상식적인 세상을 조금씩 깨끗하게 바꾸기 위해 우리는 진실이 들어나고 일반 국민들의 정의롭고 선한 마음을 믿어야 한다. 기득권은 단지 윤석열을 통해 본인들의 기득권을 유지하고 싶은것일뿐!! 윤석열은 그들을 통해 자신의 불법한 행위들을 보호하고 부유하게 살고 싶어서 지금 대통령이 되려고 하는 것 뿐이다. 연기에 속지 말고 대한민국이 진정으로 나갈 방향으로 우리는 힘을 실어야 한다!! 진실을 숨기고 연기하고 있는 국짐에 속지말자!!


관련기사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