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섬 주민에게 월 5회 1,000원 여객선 제공"…교통 기본권 보장
상태바
이재명 "섬 주민에게 월 5회 1,000원 여객선 제공"…교통 기본권 보장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2.01.28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명절 기간 섬 귀향객에게도 연 2회 동일 적용"…55번째 소확행 공약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28일 모든 섬 주민들에게 월 5회, 1,000원에 여객선을 탈 수 있게 하겠다고 밝혔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사진=김정현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사진=김정현 기자)

이재명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55번째 소확행(소소하고 확실한 행복) 공약으로 섬 주민이 1,000원에 여객선을 탈 수 있도록 하는 '섬 주민 1,000원 여객선, 귀향객도 명절 땐 1,000원 여객선' 공약을 발표했다.

섬에 거주하고 있는 주민들의 교통기본권을 보장하고, 교통요금 부담을 완화하겠다는 것이다.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는 “섬은 저마다의 가치를 품고 있는 천혜의 자원이자 우리 민족의 영토”라면서, “섬 주민들이 해양영토를 지키는 역할을 하고 있음에도 육지와 떨어져 있다는 이유 모든 국민이 가져야 할 교통기본권을 누리지 못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섬에는 의료·교육·복지·유통 시설이 거의 없다 보니 주민들이 삶의 유지를 위해 필요한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잦은 육지 왕복이 불가피하다"며 "그러나 배편이 많지 않을 뿐 아니라 이동 비용이 많이 들어 섬 거주 주민들의 불편이 크다"고 전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페이스북 캡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페이스북 캡쳐)

선대위는 "섬 주민을 대상으로 하는 배편의 특별할인 제도가 있지만, 뭍에서 생활하는 국민의 교통요금 수준에 비하면 여전히 부담이 크다"고 부연했다.

또 명절 기간 섬 지역의 고향을 방문하는 귀향객들에게도 연 2회 1,000원 여객선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해 편안한 귀향과 함께 섬 관광도 활성화시키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