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부인 김혜경 씨 "진주실크 발전 노력할 것"
상태바
이재명 부인 김혜경 씨 "진주실크 발전 노력할 것"
  • 박유제 기자
  • 승인 2022.01.26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크연구원 방문 "실크산업을 전통문화사업으로 지원해야"
사천 다문화 아열대농장에서 채소 수확 체험 후 거제로 이동

[경남=뉴스프리존]박유제 기자=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 배우자인 김혜경 씨가 26일 진주를 시작으로 사천과 거제 등에서 체험과 봉사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김혜경 씨는 이날 오전 진주에 있는 한국실크연구원을 찾아 생산 시설과 전시실 등을 둘러보며 현장 노동자들의 목소리를 듣고 실크 재킷 두 벌을 직접 입어보기도 했다.

진주실크로 만든 재킷을 입어보고 있는 이재명 후보 부인 김혜경 씨 민주당경남선대위
진주실크로 만든 재킷을 입어보고 있는 이재명 후보 부인 김혜경 씨 ⓒ민주당경남선대위

이 자리에서 김 씨는 “대한민국에서도 손꼽히는 품질의 진주실크가 많이 알려지지 않아서 안타깝다”면서 “평생을 실크산업에 몸 담아오신 분들이 진주실크를 번영시키고 살리기 위한 의견을 주시면 진주실크가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시장으로 진출할 수 있도록 머리 맞대고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어진 간담회에서는 △실크산업을 제조업이 아닌 전통문화산업으로 보고 지원책 마련 △주요 회의나 행사 때 실크 넥타이와 한복 입는 분위기 조성 △직접 생산자 인증 등 조달청 나라장터 관련 제도 개선 등 다양한 의견을 제시해 관심을 끌었다.

특히 그는 “100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진주실크가 어려운 상황이어서 실크산업을 제조업이 아니라 전통문화산업으로 보고 지원해달라는 말씀이 인상 깊었다"면서 "이재명 후보에 건의해 다시 한번 진주실크의 전성기가 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사천 다문화 농장에서 수확 체험활동을 하고 있는 김혜경 씨 민주당경남선대위
사천 다문화 농장에서 수확 체험활동을 하고 있는 김혜경 씨 ⓒ민주당경남선대위

김혜경 씨는 이어 사천 다문화 통합지원센터가 다문화가정 경제자립을 위해 운영하고 있는 아열대 채소농장을 방문, 공심채를 수확하는 봉사활동에 참여했다.

그는 수확한 공심채를 포장하면서  “우리 식구들이 공심채 요리를 좋아한다”면서 “공심채를 이용한 요리 방법을 알리면 판매 증가에 도움이 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수확봉사 일정을 마치고 이동하는 길에 전남 담양 한빛고에 재학 중인 이정화 학생이 학교급식 채식 식단 선택제 도입에 대한 손편지를 써와서 낭독하는 깜짝 이벤트가 열리기도 했다.

이날 오후 거제 로컬푸드 돌봄 도시락 봉사활동을 벌인 김혜경 씨는 27일 통영 굴 박신장 현장을 방문해 체험과 함께 현장의 목소리를 듣는 행보를 이어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