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당진시 공공하수처리장, 탄소중립 ‘구현’
상태바
충남 당진시 공공하수처리장, 탄소중립 ‘구현’
  • 이해든 기자
  • 승인 2022.01.24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대부곡·합덕 공공하수처리장, 연간 8천만 원 절감
신재생에너지 태양광 발전설비 설치를 완료한 고대부곡 공공하수처리장.(사진=당진시청)
신재생에너지 태양광 발전설비 설치를 완료한 고대부곡 공공하수처리장.(사진=당진시청)

[충남=뉴스프리존]이해든기자= 충남 당진시는 24일 공공하수처리시설 2개소에 신재생에너지 태양광 발전설비 설치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지난 2020년 당진시는 신재생에너지 비율을 높여 하수처리시설 운영비를 줄이고자 환경부에 공모를 신청, 선정돼 국비 포함 총 10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됐다.

설치 장소는 고대부곡하수처리장과 합덕하수처리장으로 용량은 각 418kw, 131.4kw다.

고동주 수도과장은 “청정에너지 보급을 통한 하수처리장 탄소중립 구현으로 온실가스 감축과 연간 8000만 원의 운영비 절감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환경기초시설 화석연료 사용 저감에 노력을 기울여 기후변화에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올해도 환경부 환경기초시설 탄소중립 프로그램 사업으로 국비 등 14억 원을 확보해 3개소(당진, 중흥,난 지도) 하수처리장에 500kw 태양광 발전설비 설치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