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1770억 규모 설맞이 긴급 지원
상태바
대구시, 1770억 규모 설맞이 긴급 지원
  • 박용 기자
  • 승인 2022.01.20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맞이 긴급 민생지원 특별대책

[대구=뉴스프리존] 박용 기자=대구시는 코로나19 장기화와 어려운 시기를 견디고 있는 취약계층과 소상공인의 회복을 지원하고, 헌신적 방역에 동참하고 있는 시민들이 따뜻한 설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1770억원 규모의 설맞이 긴급 민생지원 특별대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시는 우선 정부의 지원이 미치지 않는 취약계층의 생존과 위기극복을 위해 대구시가 자체적으로 113억 원 규모의 지원대책을 마련했다.

대구시 설맞이민생지원 대책 그래픽자료
대구시 설맞이민생지원 대책 그래픽자료

택시운수 종사자, 대리운전 종사자, 여객터미널 종사자, 예술인 등 정부방역 지원금을 받지 못하는 고용취약계층의 일상회복을 위해 총 2만400명을 대상으로 개인당 50만 원씩 특별지원금을 지원한다.  24일부터 각 분야별로 순차적으로 신청접수받아 1월 말부터 신속히 지급해 나갈 계획이다.

실직, 휴․폐업 등 코로나 상황으로 갑작스럽게 생계위험에 처해 있지만, 다른 지원을 받지 못하는 위기 가구 지원에 10억 원을 추가 투입하여 복지 사각지대를 최소화한다. 1월초부터 주소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를 통해 신청․접수받고 있으며, 심사 후 가구당 40만원을 정액 지급한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속적으로 이용객이 급감해 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여객터미널 면허업체 4개소에 대해서는 이용객 편의물품 구입비 등 1억 4천만 원을 지원, 여객터미널 이용 활성화를 돕는다.

또 코로나19 방역에 헌신적으로 동참하고 있는 시민들을 위로하고 시민 체감형 소비촉진을 위해 1020억 원을 지원한다.

대구행복페이는 설명절을 맞아 24일부터 1000억 원을 추가 특별판매하고, 대구행복페이로 식당․카페, 목욕장업 등 코로나19 영업제한업종에서 24일부터 2월 말까지 누적금액 10만 원 이상을 사용하면 5000 원을 되돌려주는 소상공인 착한소비 캐시백 이벤트를 실시한다.

대구형배달앱 ‘대구로’는 1만 원 이상 2회 주문 시 설명절 가족외식 쿠폰 5천 원을 지급하는 시민감사 이벤트를 24일부터 시행하는 등 지역 상권을 살리는 동시에 시민들이 훈훈한 설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이 밖에 코로나19로 경영 위기를 겪고 있는 자영업자 등의 경영애로 해소를 위해 설명절 특별 경영안정자금 공급 등 637억 원을 지원한다.

설명절 특별 경영안정자금으로 500억 원을 공급하여 지역 중소기업․소상공인이 설 대목을 앞두고 근로자 임금지급 등에 필요한 자금난을 해소할 수 있도록 지원해 경영자와 종사자 모두가 편안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돕는다.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일반용 100㎥ 이하 급수전을 사용하는 소상공인 5만5300개소와 산업단지 입주기업, 관광숙박업, 목욕장업 등 9100여개 업체의 3~5월 사용분 상하수도요금 50% 감면에 총 117억 원을 지원한다.

시유재산 및 공공기관 소유 건물에 입주한 소상공인 사업장의 1월에서 6월분 임대료 인하에 20억 원도 지원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생계절벽에서 힘겨운 나날을 보내온 자영업자들의 삶의 무게를 대구시가 조금이나마 덜어드리기 위해 특별 긴급대책을 마련했다” 면서 “이번 대책은 설 전 또는 설 연휴기간에 최대한 집중되도록 해 생계 및 생업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과 시민 여러분께 작은 희망의 불씨가 될 수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