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화랑협회 “경매 참여는 건전한 미술 시장 활성화의 기초”
상태바
한국화랑협회 “경매 참여는 건전한 미술 시장 활성화의 기초”
  • 전성남 기자
  • 승인 2022.01.19 2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숙 총무이사 “중견 작가들 주축으로 제대로 된 평가 작업으로 미술시장 안정 기하겠다”

[서울=뉴스프리존] 전성남 기자= 한국화랑협회가 미술 경매에 나서면서 화단이 안고 있었던 문제와 작가에 대한 미흡한 평가를 바로잡겠다는 선언에 미술계가 긴장하고 있다.

김정숙 한국화랑협회 총무 이사./사진제공=한국화랑협회
김정숙 한국화랑협회 총무 이사. 사진제공=한국화랑협회

18일 한국화랑협회 김정숙 총무이사는 "화랑협회가 미술 경매에 뛰어들어 화단이 안고 있는 문제를 바로잡을 수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 “협회가 경매 시장에 참여한 것은 경매를 목적으로 삼고자 나선 것이 아니라, 미술 시장에 불고 있는 이상 과열과 작가들에 대한 미흡한 평가를 제대로 바로잡고자 하는 것에 의의가 있다”면서 “이를 계기로 화단의 고질병을 제거해 작가들이 제대로 대접 받을 수 있는 기풍을 정착 시키고자 한다”고 밝혔다.

현재 미술계는 일부 거대 옥션이 미술 시장을 대부분 장악한 상태로 알려져 있다. 과연 협회의 노력이 반영될 여지가 있는가에 대해 회의적인 시각이 크다는 지적에 대해 김정숙 이사는 “거대 옥션이 미술 시장을 장악한 것은 사실”이라며 “서울옥션 경우는 다소 협회의 진정성을 반영하는 태도를 보일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김 이사는 “현재 미술 시장의 이상 기류는 인기 작가 위주의 한정된 작품과 작가를 통해 이뤄진 것으로 이것이 미술 시장을 대표하는 것은 아니다”라면서, “중견 작가의 경우는 아직도 미술 시장에 본격적인 소개가 없는 경우가 상당한데 이들에 대한 평가는 거의 전무하다. 이는 자칫 미술 시장의 왜곡 현상으로 도래 할 수도 있는 우려가 크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신인과 중견, 원로 작가들에 대한 객관적인 평가와 가치에 대한 노력이 사실상 부족한 상태다. 현재의 화단 상황으로는 앞으로 한국 화단의 갈 길이 그리 녹녹하지 않다”면서 “이런 정황을 바로잡고자 협회는 우선 중견작가들에게 대한 전문가 집단의 객관적인 평가 작업을 위해 미술평론가협회에 양해각서(MOU)를 통해 작가들에 대한 평가 작업을 진행 할 예정”이라고 제시했다.

김정숙 이사는 “이러한 구조적인 문제는 해외에서 한국 작가에 대한 평가를 매우 박하게 취급 할 수 밖에 없는 상황으로 만든 것이 아닐까 하는 의문이 많다”면서 “이는 우리 화단이 안고 있는 오랜 관행적인 병폐에 기인한 것으로, 이를 해결하게 되면 한국 화가들도 해외에서 그 가치를 제대로 인정받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이사는 “국내 미술 시장의 현재의 이상 기류는 작가들에 대한 제대로 된 평가가 이뤄지지 않은 요소가 있어 답답하다”며 “일시적인 활황으로 미술 시장이 뜨겁게 달아오르다 급격한 내리막을 찍는다면 우리 화단으로서는 불행이 아닐 수 없다"면서 "건전한 미술 시장 형성을 위해 부득이 경매에 나선 것 이상 이하도 아니다”라고 미술 경매 시장 참여에 대한 견해를 피력했다.

이어 김 이사는 “MZ세대를 중심으로 미술 시장이 급격한 경쟁과 활황을 나타내는 기류가 반가우면서도 걱정도 지울 수 없다”며 “아직은 다소 생소한 NFT(Non-Fungible Token 대체 불가능한 토큰, 블록체인 기반 디지털 재산)에 대한 미술 시장 진입에 대한 정의와 향후 분석 등도 미흡하고, 다소 준비가 덜 된 부분도 있어 조심스러울 수밖에 없다”고 우려를 표했다.

김정숙 이사는 “과거처럼 특정인을 중심으로 특정인들이 지배하는 시장 불균형 왜곡 현상으로 우리 화단이 얼마나 많은 피해를 입고 작가들에게 엄청난 아픔을 안겨줬던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며 “건전한 미술 시장 형성이라는 대의명분으로 협회는 점진적인 노력을 아끼지 않을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