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여성농업인 1인당 20만원 상당 카드 지급
상태바
대전시 여성농업인 1인당 20만원 상당 카드 지급
  • 김일환 기자
  • 승인 2022.01.19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 25일까지 여성농업인 행복바우처카드 신청·접수
여성농업인 행복바우처카드 신청접수 홍보 안내문.(사진=대전시)
여성농업인 행복바우처카드 신청접수 홍보 안내문.(사진=대전시)

[대전=뉴스프리존] 김일환 기자= 대전시가 20일부터 2월 20일까지 관내 여성농업인을 대상으로 ‘여성농업인 행복바우처 카드’ 신청을 접수한다.

‘여성농업인 행복바우처 카드’는 여성농업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여가와 문화 활동비용을 지원해 주는 카드로, 연간 20만 원을 건강증진, 영화관람, 미용원, 안경점, 도서구입 등에 이용할 수 있다.

대전에 거주하며 주민등록상 나이가 만 19세 이상 만 75세 미만의 경영주 또는 경영주외 여성농업인으로, 본인과 배우자의 농업외 종합소득 금액 총액이 3700만 원 미만이며, 국가 또는 지자체로부터 유사한 복지 서비스를 받지 않는 경우 신청할 수 있다.

지원을 받고자 하는 여성농업인은 본인과 배우자의 소득금액 증명원, 가족관계증명서를 첨부하여 거주지 동 행정복지센터에 신청하면 된다.

지원 대상자로 선정되면 NH농협은행 지정영업점에서 자부담 2만 원을 입금하며 연간 20만 원 상당의 바우처 카드를 지급받게 된다. 카드는 4월에 발급할 예정이며, 대전지역 내에서만 사용 가능하다.

신청에 대한 궁금한 사항은 거주지 동 행복지원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박익규 시 농생명정책과장은 “이번 지원사업을 통해 여성농업인의 삶의 질이 향상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여성농업인 지원을 위한 다양한 정책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는 지난해 여성농업인 2035명을 지원대상자로 선정해 4억700만 원을 지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