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이재명·윤석열 TV토론’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
상태바
국민의당, ‘이재명·윤석열 TV토론’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2.01.18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자토론, 거대 양당 기득권 논리로 국민의 알 권리 강탈한 민주주의 폭거" 맹비난

[서울=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차기 대선이 50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국민의당이 18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간 양자 TV토론에 반발, 법원에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내기로 해 3자 토론이 성사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사진=국민의당)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사진=연합뉴스)

국민의당 중앙선대위 대변인단은 이날 성명서를 통해 "양자토론 확정은 거대 양당의 기득권 논리로 국민의 알권리를 강탈한 민주주의에 대한 폭거다"라며 "국민의당은 모든 수단을 강구해 양자토론을 저지할 것"이라고 강력하게 규탄했다.

이어 대변인단은 "양자토론은 자유로운 다자토론을 통해 대한민국의 5년을 책임질 대통령 후보를 비교 검증할 기회의 장을 박탈한 결정"이라며 "국민의 알권리를 박탈함과 동시에 700만 명에 달하는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를 지지하는 국민을 투명인간 취급하는 정치적 거래"라고 비판했다.

특히 이들은 "두 정당은 받으라는 쌍특검은 깔아뭉갠 채 쌍토론의 야합으로 선거판을 인위적인 양강 구도로 만들려 하고 있다"며 "두 정당은 획책을 즉각 중단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방송의 공영성과 선거 중립성을 위해서 토론을 주관하게 될 방송사는 거절 의사를 표명해 주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한편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와 정의당 심상정 후보 측은 지난 13일 이재명·윤석열 후보 양자 TV토론에 강하게 반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