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도시철도 '오륙도선' 등 4개 노선 추가
상태바
부산 도시철도 '오륙도선' 등 4개 노선 추가
  • 최슬기 기자
  • 승인 2022.01.18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도시철도망 구축계획 2차 변경안 국토부 최종 승인
오륙도 연장선, 오시리아선, 1·2호선 급행화 노선 등 추가

[부산=뉴스프리존] 최슬기 기자= 오륙도 연장선, 오시리아선, 1·2호선 급행화 노선 추가 등 부산 도시철도망 구축계획 2차 변경안이 최종 승인됐다.

이번 변경계획은 ▲대중교통망 확충을 통한 도시철도 서비스 제고 ▲지역 간 균형발전 도모 ▲광역철도와의 네트워크 기능 강화 등 도시철도 운영의 효율성을 강화하고 편리한 도시철도망을 구현하기 위해 수립됐다.

부산 도시철도망 구축계획 2차 변경 노선도 (자료=부산시)
부산 도시철도망 구축계획 2차 변경 노선도 (자료=부산시)

국토부의 변경계획 승인에 따라, 10개 노선(92.75㎞ 신규 4개, 기존 6개)이 도시철도망 구축 대상노선으로 확정됐다. 4개 노선이 신규로 추가 반영됐고, 기존 7개 노선(83.0Km)은 일부 노선을 하나의 노선으로 병합해 6개 노선으로 조정됐다.

신규노선은 ▲오륙도 트램 실증노선(1.9Km)에서 오륙도까지 노선을 연장하는 ‘오륙도 연장선’(3.25Km) ▲오시리아 관광단지와 2호선(장산역)을 연장하는 ‘오시리아선’(4.13Km) ▲도시철도 ‘1·2호선 급행화’ 노선 등 4개 노선이 추가됐다.

기존노선에서는 ▲신정선과 정관선이 ‘노포~정관선’으로 병합됐고 ▲원도심 도시재생 활성화를 위해 ‘C-Bay∼Park선’은 용두산공원·광복동·부평동 구간을 순환하는 노선으로 연장됐다. ▲‘송도선’은 C-Bay∼Park선과 연계 및 사하경찰서 경유를 위해 노선이 변경되는 등 일부 구간이 조정·변경됐다. 이외 기존노선인 하단녹산선, 기장선, 강서선은 당초 계획대로 유지됐다.

도시철도망 구축 대상노선 선정기준(경제성 0.7 이상, 종합평가 0.5 이상)을 충족하지 못해 이번 변경계획에 반영되지 못한 초읍선, 영도선, 우암~감만선, 동부산선은 후보노선으로 선정돼 장기 우선 검토노선으로 관리될 예정이다.

이번 변경계획으로 10분 이내 도시철도역으로 접근 가능한 행정동이 128곳에서 152곳으로 늘어 평균 접근시간이 기존 9.06분에서 7.25분으로 1.81분 단축되고, 도시철도 역세권 인구도 기존 82.8%에서 88.0%로 5.8%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이번 변경계획에 따라 대상노선이 모두 건설되면 도시철도 8개 노선(158Km, 건설 중 노선 포함)이 18개 노선(251Km)으로 2배 이상 확충돼, 획기적인 도시철도 중심시대가 열릴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한편 부산시는 ‘도시철도법’에 따라 10년 단위 계획인 ‘제2차 부산시 도시철도망 구축계획(2026~2035)’ 수립을 위해 2024년부터 도시철도망 재정비 용역을 시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