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JTBC 이정헌·YTN 안귀령 영입···선대위 미디어센터에서 활동
상태바
민주당, JTBC 이정헌·YTN 안귀령 영입···선대위 미디어센터에서 활동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2.01.18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언론 독립성 침해 지적에 "언론사 정리하고, 정당인으로 새출발"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직속 국가인재위원회는 18일 이정헌 JTBC 기자와 안귀령 YTN 앵커를 선거대책위원회 공보단 대변인으로 영입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8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JTBC 아침뉴스 간판 앵커인 이정헌 기자와 YTN ‘뉴스가 있는 저녁’을 진행해 온 안귀령 앵커를 국가인재로 영입한다고 발표하고 있다. (사진=김정현 기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8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JTBC 아침뉴스 간판 앵커인 이정헌 기자와 YTN ‘뉴스가 있는 저녁’을 진행해 온 안귀령 앵커를 국가인재로 영입한다고 발표하고 있다. (사진=김정현 기자)

송영길 대표 및 백혜련 국가인재위원회 총괄단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JTBC 아침뉴스 간판 앵커인 이 기자와 YTN ‘뉴스가 있는 저녁’을 진행해 온 안 앵커를 국가인재로 영입했다"고 발표했다.

이 기자는 선대위 미디어센터 센터장으로, 안 앵커는 부센터장으로 활동할 예정이다.

이 기자는 JTBC 사회1부 차장과 중앙일보 국제부 차장, 도쿄특파원을 지냈으며, 4년 6개월간 JTBC '뉴스 아침&' 메인 앵커로 생방송 뉴스를 진행해 왔다.

안 앵커는 YTN 뉴스 프로그램 ‘변상욱의 뉴스가 있는 저녁(이하 뉴있저)’의 진행자로 이름을 알렸다. 

이정헌 기자는 " "(언론인으로서) 경험을 통해 정치의 책임과 역할이 언론 못지않게 중요하다는 사실을 절감했다"며 "언론인으로서 정제되고 품격 있는 말과 글로 시청자와 독자의 신뢰를 얻었던 것처럼 이재명 후보의 진정성을 전달하는데 역할을 하겠다”고 선대위 참여 포부를 밝혔다.

JTBC 아침뉴스 간판 앵커인 이정헌 기자가 18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국가인재 영입 기자회견에서 소감을 말하고 있다. (사진=김정현 기자)
JTBC 아침뉴스 간판 앵커인 이정헌 기자가 18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국가인재 영입 기자회견에서 소감을 말하고 있다. (사진=김정현 기자)

안 앵커는 “"비정규 신분의 앵커로 높은 현실의 벽이 무력감으로 돌아와 조금 충동적으로 사표를 던진 뒤 당에서 함께하자는 제안을 받았을 때 누가 되지는 않을까 여러 생각을 했다"며 "청년 문제 해결과 비정규직 처우 개선, 방송 개혁 등을 위해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공정 언론, 국민의 알 권리를 위해 힘 써온 방송 인재를 민주당에 모시게됐다"면서 "많은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YTN ‘뉴스가 있는 저녁’을 진행해 온 안귀령 앵커가 18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국가인재 영입 기자회견에서 소감을 말하고 있다. (사진=김정현 기자)
YTN ‘뉴스가 있는 저녁’을 진행해 온 안귀령 앵커가 18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국가인재 영입 기자회견에서 소감을 말하고 있다. (사진=김정현 기자)

두 사람의 합류를 두고 일각에서는 현직 언론인의 영입에 대해 언론의 독립성 침해라는 비판이 나온다.

이에 대해 권혁기 선대위 공보부단장은 발표식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행보에 대해서는 유권자인 국민이 평가할 것"이라며 "독립성 침해는 현재 언론보도를 탄압할 때 발생하는데, 언론활동을 정리하고 오는 것이므로 침해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과 이 후보는 언론인 활동 개념은 사회적 공기 같은 것이라고 인식한다. 언론은 정부 또는 입법부, 선대위가 하는 공공 영역과 같은 역할과 기능을하고 있다고 보는 것"이라고 "다니던 언론사를 정리하고 정당인으로 새출발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기자는 "우려하는 점을 알고 있고 고민에 고민을 거듭했다"며 "결코 그런 우려가 사실은 지나친 기우였음을 알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