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천안시, 겨울방학 메타버스 영어캠프 ‘만족도 높아’
상태바
충남 천안시, 겨울방학 메타버스 영어캠프 ‘만족도 높아’
  • 김형태 기자
  • 승인 2022.01.17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9.5% 흥미로왔다, 84.5% 또 참여하고 싶다고 답해
겨울방학 메타버스 영어캠프 화면 캡처본(사진=천안시).
겨울방학 메타버스 영어캠프 화면 캡처본(사진=천안시).

[충남=뉴스프리존] 김형태 기자= 충남 천안시는 지난 11일부터 14일까지 나사렛대학교에서 진행한 2022 천안시 겨울방학 메타버스 영어캠프에 참가한 학생들 만족도가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17일 천안시에 따르면 이번 캠프는 초등학교 4~6학년 400명과 원어민영어보조교사 22명이 메타버스 가상공간서 함께 했다. 

공항, 식당, 쇼핑몰, 병원, 여행, 교통 등 6개의 주제를 가지고 1개반 2명 원어민선생님과 학생 20명이 수업을 진행해 총 400명 중 356명(89%) 수료생을 배출했다. 

캠프 마지막 날 참여 학생들을 대상으로 벌인 설문조사 결과 89.5%가 ‘메타버스로 참여한 영어캠프가 흥미로왔다’고 응답했다. 

또 87.2%가 ‘원어민 선생님과 하는 수업이 영어학습에 도움이 된다’고 답했으며, 78.4%가 ‘메타버스 영어캠프를 통해 영어 의사소통 능력과 자신감에 도움이 됐다’고 답변했다. 

아바타뿐만 아니라 원어민 선생님의 실시간 수업영상을 보면서 수업하니까 도움이 됐냐는 질문에는 86.4%가 ‘그렇다’고 응답했다. 메타버스 영어캠프에 다시 참여하고 싶다고 답한 학생들도 84.5%에 달했다. 대부분 학생이 메타버스 공간에서 아바타로 참여하는 새로운 학습 방법이 무척 흥미로웠다며 영어공부에 많은 도움이 됐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승재 학생(신부초 4학년)은 “가상세계에서 새로운 친구들을 만나 발음도 비교해 들을 수 있어 좋았다”며 “새로운 형태 수업에 재미를 느껴 영어가 머리에 쏙쏙 들어왔다”라고 말했다.

학부모 의견으로는 “기간이 너무 짧아 아쉽다” “여름방학에는 2주 정도 했으면 좋겠다” “코로나 상황에 맞는 캠프였다” “앞으로 이런 기회가 많았으면 좋겠다” “수준별 반편성을 바란다” 등 다양했다. 

박상돈 천안시장은 “다양하게 즐기면서 공부할 수 있도록 메타버스 시대 미래 영어교육 콘텐츠를 개발해 더 많은 학생이 참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