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시, 농림축산식품부 주관 ‘농식품 바우처 시범사업’ 공모 선정
상태바
정읍시, 농림축산식품부 주관 ‘농식품 바우처 시범사업’ 공모 선정
  • 정은서 기자
  • 승인 2022.01.17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비 12억3,700만원 확보, 취약계층 영양지원과 지역농산물 소비 촉진 ‘기대’

[전북=뉴스프리존] 정은서기자= 정읍시가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주관하는 ‘2022년 농식품 바우처 시범사업’ 공모에 선정돼 국비 12억3,700만원을 확보했다.

농림축산식품부 주관 ‘2022년 농식품 바우처 시범사업’ 공모 선정(사진=정읍시청)
정읍시가 농림축산식품부 주관 ‘2022년 농식품 바우처 시범사업’에 선정됐다.(사진=정읍시청)

농식품 바우처 시범사업은 경제적 취약계층의 안전하고 건강한 먹거리 공급과 식생활 개선을 위해 농식품부에서 2020년부터 시행하고 있는 사업이고, 계층 간 영양 불균형 완화와 지역 농축산물 소비 촉진을 통한 농가 소득 증대, 지역 경제 활성화에 목적을 두고 있다.

시는 이번 공모사업에 선정됨에 따라 오는 3월부터 9월까지 7개월간 푸드플랜과 연계해 시범사업을 추진할 예정으로, 참여 대상은 지역 내 거주하는 중위소득 50% 이하의 기초생활수급자와 차상위계층 등 취약계층으로 약 7,700여 가구가 혜택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대상 가구에는 농식품을 구입할 수 있는 전자카드 형태의 바우처카드가 지급되고, 1인 가구 월 4만원, 2인 가구 5만7,000원, 3인 가구 6만9,000원, 4인 가구 8만원 등 가구원 수에 따라 차등 지원하며, 구매 가능 품목은 신선과일, 채소, 흰 우유, 계란, 육류, 잡곡, 꿀에 한하고 지역 내 로컬푸드 직매장과 농협 하나로마트에서 사용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먹거리 취약계층에는 영양 불균형 해소를, 지역 중소농가에는 안정적인 소득 보장을 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지역 내 선순환 시스템이 구축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