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영입인재 1호 'AI 대변인' 공개...”과학기술 기반 획기적 시도"
상태바
김동연, 영입인재 1호 'AI 대변인' 공개...”과학기술 기반 획기적 시도"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1.12.07 13:5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 혈세 낭비 안하는 새로운 선거운동...선거비용 많이 들지 않아"
새로운물결 창당준비위원회 대선후보인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인재 영입 1호인 AI 대변인 에디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김정현 기자)
새로운물결 창당준비위원회 대선후보인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인재 영입 1호인 AI 대변인 에디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김정현 기자)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새로운물결 창당준비위원회 대선후보인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는 7일 AI(인공지능) 대변인과 자신의 아바타를 공개하며 "국민의 혈세를 낭비하는 소모적인 선거운동 대신 새 시대에 맞는 새로운 선거운동으로 국민의 선택을 받겠다"고 밝혔다.

김동연 전 부총리는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인재영입 기자회견을 통해 "4차 산업혁과 AI 기술의 발달은 새로운물결로 세상을 바꾸고 있다. 그 변화에 어떻게 대처하느냐에 따라 국가의 운명이 달라진다. 선거 캠페인도 과학기술에 기반한 획기적인 변화를 시도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전 부총리는 "영입인재 1호는 AI대변인 에이디(aidy)다. 저의 아바타 윈디(windy)도 소개한다"면서 "AI 대변인과 아바타는 과학인재로서 혁명적인 시대변화의 산실"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정치는 천문학적인 돈을 쏟아부으며 국민의 짐이 된 지 오래"라며 "거대 양당은 매년 수 백억원씩 국민의 혈세로 경상 보조금을 받고 있고, 선거 때마다 엄청난 비용을 쓰고 있다. AI 대변인 ‘에이디’는 기존의 선거비용을 획기적으로 줄이는 시도"라고 힘줘 말했다.

김 전 부총리는 "AI 대변인과 저의 아바타는 거대 기업이 만든 것이 아니다. 독창적인 기술 하나로 일어서는 신생 스타트업이 개발했다"며 "AI 대변인이 지금은 다소 부족할 수 있지만, 나날이 성장을 거듭할 것이다. AI 대변인은 정치판의 새로운물결이 될 것"이라고 피력했다.

아울러 "AI 대변인을 1호 인재로 영입하는 일은 국내 최초로 시도되는 선거 콘텐츠"라며 "국민을 먼저 생각하고 국민과 함께 고민하고 국민의 삶 속에 스며드는 선거 캠페인으로 국민 곁으로 찾아가겠다"고 강조했다.

김 전 부총리는 기자회견 뒤 기자들과 만나 "AI 대변인은 가장 효율적으로 국민 곁에 다가갈 수 있고, 선거비용도 많이 들지 않는다"며 "유권자나 국민이 어디서나 쉽게 만날 수 있다. 온라인 통해서도, 여러 다양한 SNS 소통을 통해 만날 수 있다. 쉽게 다가서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AI 대변인은 대선 캠프나 새물결에서 내는 논평이나 대변인으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하고, 내 아바타 윈디는 나를 대신해서 이를 수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jbb2898 2021-12-07 18:02:50
4차산업시대에 맞는 AI대변인과 메타버스 시대에 맞는 김동연후보 아바타 도입은 참으로 신선하고 앞서가는 것이 대단합니다.글로벌시대에 맞는 새로운시도 멋집니다 ☆대한민국의 미래를 짊어질 수 많은 젊은 세대에게 도전이 되기를 바랍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