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호중 "檢, 김건희 일부 무혐의 '선택적 봐주기' 도 넘어"
상태바
윤호중 "檢, 김건희 일부 무혐의 '선택적 봐주기' 도 넘어"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1.12.07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듣도 보도 못한 새로운 수법…검찰 칼날 尹 일가 앞에서 녹슨 헌칼"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7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7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7일 검찰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부인 김건희씨의 주가조작 의혹에 대해 일부 무혐의 처분을 내린 것에 대해 "검찰의 선택적 봐주기 수사가 도를 넘었다"고 강력히 비판했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며 "선택적 봐주기 수준이 이렇게 심각한 정도에 이른 적이 있어나 싶다"고 꼬집었다.

윤 원내대표는 "그야말로 혐의를 쪼개기 해서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듣도 보도 못한 새로운 수법이 나왔다"며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과 관련해 공범 5명은 모두 구속기소됐는데 의혹 중심인 김씨는 소환조사 커녕 서면조사도 이뤄지지 않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계좌 관리인은 조사하면서도 김씨는 하지 않았다"며 "검찰 칼날이 유독 윤 후보 일가 앞에서는 녹슨 헌 칼이 됐다"고 비난했다. 

윤 원내대표는 "검찰 출신들이 실권을 장악한 윤석열 선대위의 눈치를 보기 때문인가"라며 "검찰이 불공정의 오명을 반복하지 않으며면 성역 없는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