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시계] 김동연 “윤석열, 준비안된 국정운영 ‘곡예운전’에 국민들 불안”
상태바
[대선시계] 김동연 “윤석열, 준비안된 국정운영 ‘곡예운전’에 국민들 불안”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1.12.05 21:18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몇장 찍을 시간에 국정운영에 대해 더 깊게 공부하기를...”
새로운물결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후보(사진=김동연 후보 선거캠프)
새로운물결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후보(사진=김동연 후보 선거캠프)

[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 새로운물결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후보는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를 겨냥해 작심비판하며 연일 쓴소리를 쏟아 내고 있다.

5일 김동연 후보 측 송문희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윤석열 후보는 후드티 입고 사진 몇 장 찍을 시간에 국정운영에 대해 더 깊게 공부하기를 바란다”며 윤 후보를 직격했다.

앞서 김동연 후보는 지난 4일 논평에서도 “국민의힘 이준석 당 대표와 윤석열 대선 후보 간 ‘당대표 패싱’ 논란이 초유의 기싸움에 무려 나흘간이나 반목과 대립으로 국민피로도만 높이더니 급기야 폭탄주로 겨우 봉합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송문희 대변인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는 후보로 선출된 지 한 달째지만, 그동안 윤 후보가 국민에게 보여준 것은 전두환옹호, 개사과, 목포폭탄주, 울산폭탄주, 종전선언반대, 종부세반대, 탈원전반대 뿐이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윤석열 후보는 문재인 정권 반대와 국민피로감만 높였을 뿐 국정운영에 대한 비전을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특히 그는 윤석열 후보를 향해 “국정운영에 준비 안 된 후보가 '닥치고 ATM(Anti Moon)'만 외친다면 국가적 불행이다”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후보는 대선 경선에서 선출된지 한달째지만, 그 흔하디 흔한 공약하나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준비 안된 '무면허운전자'의 곡예운전을 바라보는 국민은 불안 불안할 뿐이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가시리 2021-12-11 01:50:54
김동연 주제를좀 알았으면~본인이야말로 깜도 안돼면서 상대를 탓하기전에 당신 인격이나 갖추라

덕심 2021-12-11 21:42:30
얼마나 한심 하면 그럴까
국짐아 기레기야
마이크 넘기기 신공!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