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청사에 '스마트폰 전화부스' 눈길
상태바
창원시 청사에 '스마트폰 전화부스' 눈길
  • 박유제 기자
  • 승인 2021.12.01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 최초...사무공간 부족으로 전화소음
휴대전화 통화 위한 독립공간으로 편의 제공

[경남=뉴스프리존] 박유제 기자= 1980년도에 건립된 창원시 청사는 직원 수에 비해 공간이 좁은 편이다. 자연스럽게 직원이나 민원인들의 휴대전화 통화는 소음이 될 수밖에 없고 그 만큼 공무원들의 업무 집중도도 떨어진다.

따라서 시청을 방문하는 시민들과 직원들은 내용이 길어지는 전화통화를 하려면 다른 직원들에게 피해를 주지 않기 위해 사무공간을 벗어나 복도나 계단실 또는 옥상 등에서 불편하게 통화를 했었다.

창원시 청사 안에 설치된 스마트폰 전화부스 창원시
창원시 청사 안에 설치된 스마트폰 전화부스 ⓢ창원시

이 같은 불편함을 개선하기 위해 창원시는 경남 최초로 청사 휴게공간에 '스마트폰 전화부스'를 설치해 눈길을 끈다. 시청을 방문하는 시민과 직원들이 안심하고 전화통화가 가능한 독립공간이다.

시는 개인적인 프라이버시를 지켜주고 동료 직원들 간 불편없이 통화가 가능하도록 감성적인 디자인의 공중전화 부스를 본관 2, 3층 여유공간에 총 3대를 설치했다. 잠시나마 편하게 통화를 할 수 있도록 별도의 전화공간을 마련한 것으로, 실제 공중전화는 없고 개인 스마트폰을 들고 들어가서 통화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

김종문 회계과장은 “청사 안에는 외부테라스 등 개인전화를 할 수 있는 공간이 마땅히 없어 설치를 하게 됐다.”며 “추후 직원들의 호응도가 높을 경우 추가 확대를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