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정노동자 71%가 모욕·비난 경험
상태바
감정노동자 71%가 모욕·비난 경험
  • 최슬기 기자
  • 승인 2021.12.01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시 감정노동자 실태조사 연구용역 최종보고
53만 감정노동자 중 과반이 권익침해·건강 악화 겪어

[부산=뉴스프리존] 최슬기 기자= 부산지역 53만 감정노동자 중 70% 이상이 모욕과 성희롱 등 권익침해를 겪은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시는 1일 오전 10시 시청 12층 회의실에서 열린 ‘부산시 감정노동자 실태조사 연구용역 최종보고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부산 감정노동자 71%가 모욕 등 권익침해를 경험한 것으로 조사됐다.
부산 감정노동자 71%가 모욕 등 권익침해를 경험한 것으로 조사됐다. ⓢ부산시

실태조사 결과 부산지역 감정노동 종사자는 약 52만5000명으로 부산시 전체 임금 노동자의 32% 이상이 감정노동에 종사하고 있다. 직종별 종사자 규모는 ▲매장 판매 및 상품 대여직(23.1%), ▲조리 및 음식 서비스직(13.6%) ▲보건·사회복지 관련직(12.9%) ▲돌봄·보건 및 개인 생활 서비스직(11.0%) 순이다.

감정노동 고위험군 직군(감정노동자 중 감정노동에 의해 건강상 위해를 입을 우려가 있어 특별히 보호가 필요한 직군)으로는 ▲상담·안내·통계 및 기타 사무직(48.1%) ▲공공부문 종사자(41.3%) ▲판매 및 고객서비스 관리직(39.6%) ▲매장 판매 및 상품 대여직(38.5%) ▲금융 사무직(37.1%) 순으로 강한 수준의 감정노동을 수행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감정노동 업무를 수행하면서 ▲감정노동자의 71.1%가 고객에게 모욕적인 비난이나 욕설, 위협, 성희롱 등 권익침해를 경험, ▲50.1%가 신체적 질병이 생기거나 건강이 나빠졌다고 응답했다.

그러나 ▲고객의 폭력으로부터 노동자를 보호하기 위한 조직 내 지침이나 제도가 마련돼 있다는 응답은 57.7%, ▲감정노동자의 건강 및 심리 보호를 위한 제도(프로그램, 교육 등)를 운영하고 있다는 응답은 26.6%로 사회 전반적인 인식개선과 더불어 실질적인 예방조치와 권익 증진 활동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나윤빈 부산시 민생노동정책관은 “이번 실태조사 분석 결과와 최종보고회에서 나온 의견을 적극 활용해 감정노동자의 권익 보호와 노동 환경 개선을 위한 실질적인 대책을 마련하겠다”며 “단계적 추진을 통해 공공부문을 시작으로 감정노동자 보호 체계를 민간까지 확산시켜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