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마지막날 날씨] 새벽부터 비 내린후 눈까지...오후부터 다시 찾아온 추위, 기온 '뚝↓'
상태바
[11월 마지막날 날씨] 새벽부터 비 내린후 눈까지...오후부터 다시 찾아온 추위, 기온 '뚝↓'
  • 김소영 기자
  • 승인 2021.11.29 1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뉴스프리존]김소영 기자= 29일, 중서부 지방은 종일 공기가 탁한 가운데 30일은 전국에 비가 내리면서 기온이 급격하게 떨어지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화요일 전국에 돌풍과 벼락을 동반한 요란한 비는 새벽에 서쪽 지역부터 시작해 아침에는 전국 대부분 지역으로 확대되겠다. 해안지역은 오후부터 차차 그치겠다.

예상 강수량은 새벽 서쪽 지방을 남해안과 지리산 부근, 제주도 10∼50㎜, 그 밖의 전국 5∼30㎜다.

찬 바람이 강해지는 기온이 떨어지면서 오후부터는 비가 눈으로 바뀌어 내리는 곳이 있겠으며 강원내륙·산지에는 1∼3㎝, 경기 동부와 제주도 산지에는 1㎝ 안팎의 눈이 내리는 곳도 있겠다.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점차 남하하면서 기온이 급격하게 떨어지겠고, 바람도 매우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춥겠다.

이날 아침까지는 큰 추위는 없겠으나 아침 최저기온은 1∼12도로, ▲서울 7도 ▲광주 9도 ▲부산 11도로 전날보다 4~5도가량 높겠다.

낮에는 흐린 날씨 속에 최고기온은 9∼15도로 △서울 10도 △대전 11도 △대구 12도로 다소 쌀쌀할것으로 예보됐다.

한편,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동해안에는 건조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전 해상에서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높게 일겠으니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주의해야 한다.

또한, 대기가 건조하지만, 바다의 물결은 동해와 남해 앞바다에서 1.0∼3.0m, 서해 앞바다에서 1.5∼4.0m로 일겠다. 안쪽 먼바다(해안선에서 약 200㎞ 내의 먼바다)의 파고는 전 해상 1.5∼5.0m로 예측된다.

이후 마지막달 12월 1일(수요일)의 문턱에서 기온 변화가 변화무쌍으로 다시 아침 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지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