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 날씨] 중부 아침 기온 뚝…서울 -4℃, 부산, 울산 영남 내륙 강원 동해안 한파주의보
상태바
[23일 날씨] 중부 아침 기온 뚝…서울 -4℃, 부산, 울산 영남 내륙 강원 동해안 한파주의보
  • 김소영 기자
  • 승인 2021.11.22 2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일, 서쪽 내륙 대설

[전국 =뉴스프리존]김소영 기자= 22일, 소설 추위가 찾아오면서 23일은 전국이 구름이 많은 가운데 동해안은 대체로 맑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화요일은 짙게 깔렸던 초미세먼지가 걷히고 예상 강수량은 전북, 전남 서부, 제주도 5~10mm이고 경기 남서부, 충청권, 전남 동부, 경상 서부 내륙, 울릉도·독도, 서해 5도는 5mm 미만이다.

기상청은 전북 내륙에 최고 10cm 이상 눈이 쌓이겠고 경기 남서부, 충남권 북부 내륙, 충북 중부, 제주도 산지에는 2∼7cm의 눈이 내리겠다. 북서쪽 상공에서 -30도 이하의 차가운 공기가 남하하며 기온이 뚝뚝 떨어지고 있다.

이번 추위는 밤사이에는 기온이 대부분 영하권으로 떨어져 부산, 울산 등 영남 내륙과 강원 동해안에 한파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특히 파주와 대관령, 철원 아침 기온은 -10도 가까이 곤두박질하겠다고 예보됐다.

아침 최저기온은 -7∼5도로, ▲서울 아침 기온이 -4도까지 떨어지겠고 ▲부산은 영상 2도로 올가을 들어 가장 낮은 기온을 ▲서쪽 내륙에는 출근길에 많은 눈이 내려 빙판길이 우려됀다.

한낮 최고기온은 2∼10도로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찬 공기가 서해상으로 유입되면서 눈 구름대를 강하게 발달하면서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0.5∼3.5m, 서해 앞바다에서 1.0∼3.0m, 남해 앞바다에서 0.5∼3.0m로 일겠다. 안쪽 먼바다(해안선에서 약 200km 내의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1.5∼5.0m, 서해 2.0∼4.0m, 남해 1.5∼4.0m로 예상된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