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일 날씨] 휴일도 미세먼지 '나쁨' ... 밤부터 전국 곳곳 추위 몰고 오는 비
상태바
[21일 날씨] 휴일도 미세먼지 '나쁨' ... 밤부터 전국 곳곳 추위 몰고 오는 비
  • 김소영 기자
  • 승인 2021.11.20 2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뉴스프리존]김소영 기자= 휴일을 맞은 21일은 수도권·충청 5개 시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시행과 함께 오후부터 곳곳에 비가 내리겠다.

주말을 맞은 밤하늘은 보름달이 떠있는 모습
주말을 맞은 밤하늘은 보름달이 떠있는 모습

기상청에 따르면, 일요일은 대기 정체의 영향으로 공기가 탁하면서 미세먼지 농도는 수도권·강원 영서·세종·충북·충남·전북에서 '나쁨' 수준을 보이겠다. 그 밖의 권역은 '보통'으로 예상된다.

이날 밤부터 비 소식으로 제주에서 시작으로 수도권과 강원 영서, 충남, 남해안 지역으로 확산하겠다.

대신, 비가 내리면서 공기는 깨끗해지겠으나 예상 강수량은 중부지방(강원 영동 제외)과 전라권, 제주, 서해5도, 울릉도·독도가 5∼20mm, 강원 영동과 경상권 5mm 미만이다.

그러나 비가 추위를 몰고 오면서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7도, 광주 8도, 부산 11도 등 전국이 3∼11도 분포를 나타내겠다. 낮 최고기온은 13∼19도로 예보됐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0.5∼1.5m, 서해 앞바다에서 0.5∼2.0m, 남해 앞바다에서 0.5∼1.5m로 일겠다. 안쪽 먼바다(해안선에서 약 200km 내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0.5∼2.0m, 서해와 남해 0.5∼3.0m로 예측된다.

오는 22일(월요일) 출근길엔 대부분 내리는 비는 그치지만, 서울의 한낮 기온이 5도에 머물면서 10도가량 낮겠고 23일(화요일)에는 서울 아침 기온이 영하 3도까지 곤두박질하며 올가을 첫 영하권 추위가 찾아오겠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