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성군, 탄소중립2050에 발맞춰 예산절감 톡톡
상태바
보성군, 탄소중립2050에 발맞춰 예산절감 톡톡
  • 이문석 기자
  • 승인 2021.11.18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거 수목 이식해서 재활용한 도시숲 조성사업에 예산절감
제거되는 수목을 이식해 도시숲 조성 전경(사진=보성군)
제거되는 수목을 이식해 도시숲 조성 전경(사진=보성군)

[전남=뉴스프리존]이문석 기자 = 보성군이 탄소중립2050에 발맞춰 추진하고 있는 ‘숲속의 도시 보성만들기’ 사업에서 제거되고 있는 수목을 활용, 수목구입비 등의 예산 절감 효과를 톡톡히 내고 있다.

그간 보성군은 군에서 발주하는 대형 공사 현장에서 제거할 수목을 파악하고, 이를 보성읍 내 도시숲 조성에 적극 활용하면서 지금까지 10종 1172그루의 나무를 살리고, 예산도 함께 절약했다.

보성읍 신흥동산 종합개발사업장에서는 수령이 오래된 편백, 배롱나무 단풍나무 등 총 7종 1150그루를 살려냈다. 득량면 삼정리 쇠실마을 김구선생 은거지 주차장 조성 공사장에서는 동백나무 19그루를 확보했다.

확보한 나무는 현재 동윤천생태하천길과 연결돼 있는 보성읍 한국철도공사 소유 부지에 식재해 다양한 수종이 자연 생태계를 이루는 아름다운 숲을 조성하고 있다.

보성군은 도시숲 조성을 위하여 보성읍 녹차골보성향토시장부터 보성역으로 이어지는 철로변 한국철도공사 소유의 공한지를 임대해, ‘주민 참여 숲 조성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2021년부터 추진한 ‘주민 참여 숲 조성사업’은 현지에 생육하고 있는 수양버드나무와 찔레 등을 최대한 살려 야생의 느낌을 살렸으며, 공사장 제거 수목을 이식해 수종 다양성을 키웠다. 특히, 동윤천데크길과 연계한 숲속오솔길을 개설해 주민들이 도심 속에서 자연을 한껏 누릴 수 있는 환경을 조성했다.

사업 마무리 단계에 있는 ‘주민 참여 숲 조성사업’은 현재 철로변 안전펜스 설치, 인공연못·물길 개설, 쉼터 정자 설치와 바닥면 트릭아트 그리기, 주차장 조성, 특색 있는 초화류 식재 등이 진행되고 있다.

김철우 보성군수는 “보성 다향이십길(동윤천생태하천길 복원사업)과 연계해서 추진하고 있는 주민 참여 숲 조성 사업과 구)국도 미세먼지 차단 숲 조성 등을 조기에 완공하여 보성읍 주민들의 건강·휴양을 병행하는 생활권 다기능 숲으로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