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백신 추가접종을 해야하는 다섯가지 이유..?
상태바
코로나 백신 추가접종을 해야하는 다섯가지 이유..?
  • 김덕권
  • 승인 2021.11.18 0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덕산 칼럼] 코로나 백신 추가접종 해야

우리 사회가 위드 코로나를 시작하자마자 연일 코로나가 더욱 맹위를 떨치는 모양입니다. 지금 일주일째, 2천명을 상회하고, 위중 증 환자가 거의 5백 명씩 늘어나고 있습니다. 그 위중 증 환자가 대부분 노인들이 차지하고 있습니다.

누구나 코로나가 걸릴까 걱정이지만, 특히 노인들이 전정긍긍(前程兢兢)입니다. 그 불안을 이겨내려면 노인들은 모두 ‘추가접종(부스터샷)’을 받으라는 당국의 권유가 매일 카 톡을 통해 들어오고 있습니다. 그렇지 않아도 걱정이 되어 저도 동사무소에 연락을 했더니, 제가 사는 일산 백석 2동에서는 아마 연말쯤에 추가 접종이 시행 된다고 하네요.

며칠 전 코로나 전담 클리닉을 운영하는 병원에서 ‘코로나 이후’를 주제로 의사 대상 심포지엄이 열렸다고 합니다. 교수 강의가 끝나자 ‘부스터 샷’(3차 접종)에 대한 질문이 쏟아졌습니다.

“시일을 당겨서 맞아도 되나?” “이상 반응 심했던 사람에게 또 놔도 되나?” “항체 검사보고 결정해도 되나?” 등등이었습니다. 주최 측은 “의사끼리 세미나 하면서 이렇게 많은 질문이 쏟아진 것은 처음”이라고 했습니다. 그 내용을 취합한 ‘부스터 샷’에 대해 나온 몇 가지 공감대를 알아봅니다.

첫째, 고령자나 기저 질환자는 추가접종을 받아야 한다.

2차 맞은 지 5개월 지나면 부스터 샷을 맞아야 합니다. 1·2차 같은 백신 맞았으면 부스터 샷도 같은 것으로 맞는 게 좋습니다. 다만 아스트라제네카(AZ) 2회 또는 얀센 1회 맞았으면, ‘화이자’나 ‘모더나’로 맞으라고 합니다. 그래야 교차 접종의 효과가 좋다고 하네요.

둘째, AZ-화이자 순으로 맞았다면 ‘화이자’를 맞아라.

부스터 샷은 2차 때보다 이상 반응이 더 심하지는 않을 것이기 때문입니다.

셋째, 항체 신속검사 키트를 조심하라.

요즘 혈당 검사처럼 피 한 방울로 코로나 항체 여부를 보는 신속 검사 키트가 많이 돌아다닌다고 합니다. 여기서 음성으로 나오면 그때 부스터 샷을 맞으면 된다는 말도 나오지요. 하지만 감염내과 교수들은 신속 항체 검사를 믿기 힘들다고 합니다. 코로나19에 대항하는 중화항체 양을 정확하게 찾아내는 것도 아니기 때문입니다.

넷째, 코로나 바이러스도 살아남으려 발버둥 친다.

싱가포르는 백신 2차 접종 완료율이 80%로 우리보다 높다고 합니다. 그럼에도 ‘위드(with) 코로나’를 시행 했더니 하루 확진 자가 4000명 넘게 나옵니다. 인구 비례로 치면, 우리나라에서 매일 4만 명 나오는 셈이라고 하네요.

코로나 바이러스가 항체지속 기간이 짧은 고령자와 백신 안 맞은 10~20대를 파고든 탓입니다. 물이 위에서 아래로 흐르듯, 바이러스는 항체 있는 곳에서 없는 쪽으로 찾아가는 것입니다.

다섯째, 추가접종은 감염 예방 효과가 9배 높다.

백신 1차 접종은 적(敵)을 인지하도록 하고, 2차는 적과 싸울 군인(항체) 수를 늘리는 것입니다. 그러니까 ‘부스터 샷’은 군인 수도 더 키우고 활동 기간도 늘리기 때문입니다. 이스라엘은 세계 최초로 ‘부스터 샷’을 놓기 시작해서 현재 인구 절반 가까이 맞았습니다.

그러자 9월 중순 1만 명 넘게 치솟던 하루 확진 자가 600명대로 줄었습니다. 중증 예방 효능이 92%에 달하는 것입니다. 코로나 19는 희한하게도 걸렸다가 나으면 서 얻어지는 면역보다 백신 면역 효과가 5배 더 높습니다. 앓고 지나가자는 생각은 틀린 것이지요. 위드 코로나의 성패는 앞으로 얼마나 많이, 적절한 시기에 추가접종을 맞느냐에 달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정부에서는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율이 70%를 돌파하자 이번엔 추가접종을 준비 중이며 10월 12일 고위험 군을 대상으로 시작된 추가접종이 다음 달부터는 얀센 접종 자와 50대 이상, 18∼49세 기저질환자로 확대됩니다.

부스터 샷이 필요한 이유는 백신의 효과가 떨어져 돌파 감염의 위험이 있기 때문입니다. 접종 후 3∼6개월이 지나면 중증 화 예방 효과가 유지되지만, 감염을 막는 효과는 줄어듭니다. 미국에선 델타 변이가 우세종이 된 후 백신 감염 예방 효과가 91%에서 66%로 급락했습니다. 올 2월 말부터 백신을 맞은 요양시설에서는 돌파 감염이 속출하고 있고, 경남 창원의 한 병원에서는 돌파 감염으로 추정되는 100여 명의 확진 자가 나왔습니다.

얀센의 돌파 감염률(0.267%)이 가장 높고 모더나(0.005%)가 가장 낮습니다. 얀센 접종 자 전원을 대상으로 추가접종을 하는 이유도 ‘물 백신’이라 불릴 정도로 돌파 감염률이 높아서입니다.

추가접종은 대개 1, 2차 접종 때와 같은 백신을 쓰지만, 교차접종도 효과와 안전성 면에서 별 차이가 없다고 합니다. 접종 후 이상 반응은 미국과 이스라엘의 경우 1차보다는 강도가 강하고 2차보다는 약했습니다.

현재 부스터 샷을 하는 나라는 40개국이 넘습니다. 올해 7월 가장 먼저 시작한 이스라엘은 12세 이상이 접종 대상인데 추가접종을 맞지 않으면 공공장소 출입을 제한하고 있습니다. 지난달부터 65세 이상 고령층을 대상으로 시행 중인 미국은 접종 대상을 40세 이상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 중입니다.

어떻습니까? 우리 모두 추가접종을 기꺼이 맞아 코로나 19의 공포에서 벗어나면 얼마나 좋을 까요!

단기 4354년, 불기 2565년, 서기 2021년, 원기 106년 11월 18일

덕 산 김 덕 권(길호) 합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