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국내 코로나19 현황] 18시 기준으로 전 날보다 무려 650명이 늘어나 1631명 발생
상태바
[국내 코로나19 현황] 18시 기준으로 전 날보다 무려 650명이 늘어나 1631명 발생
중대본 “미접종자 코로나 감염시 중증·사망 확률 3~4배 높아”
“일상 회복해 나가면 감염위험 더 커져…언제라도 접종 가능하니 꼭 받아주시길”
  • 박나리 기자
  • 승인 2021.10.26 2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국내 발생 현황

[전국=뉴스프리존]박나리 기자= 국내 코로나19 현황 확산세가 이어지면서 26일 기준 전국 확진자 수는 1천명대로 나타나면서 내달 1일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 체계로의 전환을 앞두고 지난 지난 7월 7일(1,211명)부터 112일 연속 네 자릿수를 이어갔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COVID-19)관련 방역당국과 특히 수도권을 중심으로 각 지방자치단체 이날 0시부터 18시까지 1,631명의 집계로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981명보다 650명 많고, 일주일 전인 지난 19일의 1,273명에 비해서도 358명 많다.

이날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중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전체(80.9%), 서울 634명, 경기 579명, 인천 107명으로 총1,320명이다.

수도권이 여전히 높게 나온 가운데, 비수도권이 전체(19.1%), 충남 58명, 경북 42명, 부산 40명, 대구·경남 각 39명, 충북 26명, 강원·전북 각 17명, 대전 11명, 제주 7명, 전남 6명, 광주 5명, 울산 4명등으로 총311명이다.

이렇게 1천명대로 나온 집계는 참고로 자정에 마감하는 만큼 새로히 시작하는 26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에는 18시 이후 285명 늘어 최종 1,266명으로 마감되었고 지난 7월 초 시작된 국내 4차 대유행은 석 달 넘게 이어지고 있다.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집계 별로 살펴보면 수도권의 확진 비율이 전체의 80% 이상으로 진정 기미를 보이지 않는 모습으로 비수도권 확산이우려되는 가운데 신규 확진자 수는 일별로 살펴보면, 2,425명→2,175명→1,953명→1,594명→1,297명→1,347명→1,584명→1,939명→1,684명→1,618명→1,420명→1,050명→1,073명→1,571명→1,441명→1,440명→1,508명→1,423명→1,190명→1,266명으로, 일평균 약 1,405명 수준이다.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는 1,246명이며(최근 1주간 일 평균 1,385.7명), 수도권에서 923명(74.1%) 비수도권에서는 323명(25.9%)이 발생하였다. 이날도 주요 신규 집단감염 사례를 보면 ▲대구 서구의 한 요양병원에서는 지난 24일 첫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환자 25명, 종사자 16명 등 총 41명이 무더기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서울 강남구의 학원(11번째 사례)에서도 지난 19일 이후로 총 14명의 감염자가 나왔다. 경북 영주시 교육시설 관련 누적 확진자는 접촉자 추적관리 중 10명이 추가 확인돼 확진자는 총 140명으로 늘었다.

한편, 백신 도입 현황 및 계획으로는 27일 개별 계약된 화이자 백신 175.4만 회분이 인천공항으로 도입될 예정이다.

이로써 이날 기준 누적 8,923만 회분의 백신이 국내 공급된다.

또한,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은 1차 접종은 77,434명으로 총 40,847,884명이 1차 접종을 받았고, 이 중 427,919명이 접종을 완료하여 총 36,424,121명이 접종을 완료하였다고 밝혔다.

류근혁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2차관)이 정례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보건복지부)
류근혁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2차관)이 정례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보건복지부)

류근혁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2차관)은 26일 “(백신)미접종자는 코로나19에 감염될 경우 중증률이라든가 사망 확률이 3~4배 더 높으며, 우리 의료체계에도 큰 부담이 된다”고 말했다.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을 진행한 류 1총괄조정관은 “아직 접종을 하지 않으신 분들은 언제라도 접종이 가능하니 꼭 예방접종을 받아주시기 바란다”며 이같이 전했다.

이어 “단계적으로 방역조치를 완화하며 일상을 회복해 나가면 감염 위험은 더 커질 수밖에 없고, 특히 접종을 받지 않으신 분들은 지금보다 더 위험해진다”고 밝혔다.

류 1총괄조정관은 “어제 접종완료자가 3600만 명을 넘어서 전 국민의 70.9%가 접종을 완료했다”며 “여러 어려운 일이 많았지만 정부는 예방접종 확대를 위해 단계적으로 목표를 제시하고 이를 계속해 달성해 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난 4월까지 300만 명, 6월까지 1300만 명, 9월까지 3600만 명의 1차 접종을 달성했고, 이제 전 국민의 70%인 3600만 명의 2차 접종도 달성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이러한 목표를 차질 없이 달성할 수 있었던 것은 오로지 국민들께서 보여주신 성숙한 시민의식과 참여와 협조 덕분”이라며 “접종에 참여해 주신 국민 여러분들과 의료진, 관계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류 1총괄조정관은 “정부는 이제 70%를 넘어 80%까지 접종률을 올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현재 1차 접종률은 전 국민의 79.5%, 18세 이상으로는 91.9%로 결코 불가능한 목표가 아니다”고 밝혔다.

아울러 “일상회복을 안전하게 추진하기 위해 이는 꼭 필요한 목표”라며 “약속드린대로 안전한 일상으로의 회복을 차근차근 달성하기 위해 면밀하게 준비하고 계획을 보완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이 과정에서 방역과 예방접종, 의료대응 등 일상회복을 위한 준비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