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윤호중 "윤석열 검찰 '유튜브 모니터링' 불법사찰 아닌가"
상태바
윤호중 "윤석열 검찰 '유튜브 모니터링' 불법사찰 아닌가"
"尹·국민의힘, 수집한 정보 어떻게 이용했는지 입장 밝혀야"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1.10.26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6일 윤석열 검찰의 고발사주 개입 의혹에 대해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실에서 고발장에 담긴 유튜브 채널을 모니터링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의 가족 의혹을 제기한 채널도 그 대상에 포함됐다고 하니 이것은 단순한 모니터링이 아니라 사정기관에 의한 불법사찰이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윤석열 대검이 직권을 남용해 고발사주에 깊숙이 관여했다는 진술이 속속 나오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윤석열 대검이 불법사찰 정보를 국민의힘과 공유하고 이를 선거개입에 악용했다면 양쪽 모두 범죄 모의와 정치공작의 책임을 면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윤 후보와 국민의힘은 대검에서 유튜브를 왜 모니터링했는지, 그 모니터링을 통해 수집한 정보를 어떻게 이용했는지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몰랐다, 문제 없다'는 뻔뻔한 핑계로 빠져나가기에 이 사안은 너무 크고 무겁다"며 "선거개입이자 선거공작"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고발 사주' 의혹의 핵심 인물인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가운데)이 26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손 검사는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으로 일하던 지난해 4월 전후로 부하 검사 등에게 여권 인사와 언론인 등에 대한 고발장 작성과 근거 자료 수집 등을 지시하고, 고발장을 김웅 당시 미래통합당 총선 후보(현 국민의힘 의원)에게 전달한 혐의(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를 받는다. ⓒ연합뉴스
'고발 사주' 의혹의 핵심 인물인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가운데)이 26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손 검사는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으로 일하던 지난해 4월 전후로 부하 검사 등에게 여권 인사와 언론인 등에 대한 고발장 작성과 근거 자료 수집 등을 지시하고, 고발장을 김웅 당시 미래통합당 총선 후보(현 국민의힘 의원)에게 전달한 혐의(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를 받는다. ⓒ연합뉴스

윤 원내대표는 "어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고발사주 핵심인물인 손준성 검사에게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수사당국은 철저하고 신속한 수사로 진상규명에 속도를 내달라"며 "저희도 민주정부 나무 아래 기생하면서 독버섯처럼 자란 윤석열 대검의 될성부른 남은 싹, 모두 잘라내는데 총력을 다하겠다"고 힘줘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