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또 실언(..?), 전두환 정치 찬양 발언 호남 폄훼" 규탄
상태바
"윤석열 또 실언(..?), 전두환 정치 찬양 발언 호남 폄훼" 규탄
  • 정현숙 기자
  • 승인 2021.10.19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전두환 찬양' “호남서도 정치 잘했다 한다”..이재명 "갈수록 태산"
"전두환 집권 기간 호남은 정치적 차별뿐 아니라 경제적 차별까지 받으며 낙후의 길을 걸었다"
"광주영령과 호남인 능멸에 대해 지금 즉시 석고대죄하라"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후보가 19일 전두환 씨를 찬양하는 발언으로 논란이 되고 있다. 정치적으로 매우 부정적인 인물에 대한 평가라 일파만파 파장이 커지고 있다.

윤 후보는 이날 부산 해운대갑 당원협의회 사무실을 찾아 “우리가 전두환 대통령이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잘못한 부분이 그런 부분이 있지만, 그야말로 정치를 잘했다고 말하는 분들이 많다”라고 운을 뗐다.

그는 “호남분들도 그런 얘기를 한다”라며 "왜 그러냐면 (전문가에게) 맡긴 거다. 군에 있으면서 조직 관리를 해봤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분은 군에 있으면서 조직 관리를 해봤기 때문에 맡긴 거”라며 “그 당시 정치했던 사람들이 그러더라. ‘국회는 잘 아는 너희가 하라’며 웬만한 거 다 넘겼다고. 당시 3저 현상이 있었다고 했지만 그렇게 맡겼기 때문에 잘 돌아간 것”이라고 거듭 옹호했다.

이 같은 ‘전두환 찬양’ 발언은 자신이 대통령이 되면 경제 등 각 분야는 전문가에게 맡기겠다는 이야기를 하면서 나왔다. 군대에서 조직 관리를 해본 전두환 씨가 각 분야는 전문가에게 맡겼다며 정치를 잘했다는 평가를 받는다는 취지의 주장이다.

이와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페이스북에서 “갈수록 태산”이라며 “광주의 상처는 아물지 않았고 진상규명조차 완전히 되지 않았다”라고 했다.

이 후보는 “집단학살범도 집단학살 빼면 좋은 사람이라는 게 말이 된다고 생각하나?"라며 "광주영령과 호남인 능멸에 대해 지금 즉시 석고대죄하라"라고 요구했다.

민주당 광주시당은 이날 성명을 내고 윤 후보의 이 발언을 두고 호남 폄훼라고 규탄했다.

시당은 "윤석열 후보가 오늘 부산을 찾은 자리에서 '호남 사람들도 전두환이 정치를 잘했다고 한다'고 언급했다"라며 "호남이 전두환 정치를 옹호했다고 하는 부분은 도저히 묵과하고 넘어갈 수 없는 망언이다"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전두환의 집권 기간 호남은 정치적 차별뿐 아니라 경제적 차별까지 받으며 낙후의 길을 걸었다"라며 "엄혹한 전두환 통치 기간에 그를 칭찬하고 찬양할 호남 사람이 과연 몇이나 되겠나"라고 성토했다.

아울러 "안중근 의사와 윤봉길 의사도 제대로 구분하지 못한다는 윤석열 후보가 이번에는 호남인들의 정치적 시각을 심각하게 폄훼했다"라며 사과를 촉구했다.

'이재명 캠프' 전용기 대변인은 논평에서 "윤석열 후보는 5·18 유공자 가슴에 못을 박은 그 입 닫고 '석고대죄'부터 하라"라고 직격했다.

그는 "발언록을 본 눈과 동영상을 본 귀를 의심했다"라며 "윤석열 후보의 논리라면 박정희도 군사 쿠데타만 빼면, 이명박도 BBK사건을 빼면, 박근혜도 최순실 국정농단과 세월호 사건을 빼면 문제가 없다는 것인가"라고 따져 물었다.

전 대변인은 "하루가 멀다하고 망언을 일삼고 선동과 왜곡이 습관인 윤석열 후보의 정체는 도대체 무엇인가"라며 "전두환씨가 광주의 수많은 시민을 무참히 학살했다는 것은 만고불변의 사실"이라고 몰아쳤다.

이어 "망언도 내성이 생길까 했는데 이제는 매일 국민 건강을 해치는 공해 수준"이라며 "무지에서 나오는 폭언의 정치와 기득권과 카르텔, 50억을 푼돈으로 여기는 '그들만이 사는 세상'에서 가지고 온 논리로 우리 국민들을 우롱하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후보는 본인이 대통령 후보라고 생각한다면 선동과 진영의 논리로 세상을 어지럽히는 그 입을 닫고 호남민들께 '석고대죄'부터 하라"라고 덧붙였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SNS로 "윤석열의 전두환 칭찬.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그야말로 정치를 잘했다' 윤석열의 본색이 드러났다"라고 힐난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