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판도라 상자 열리나?... 검찰, 성남시청 '압수수색'
상태바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판도라 상자 열리나?... 검찰, 성남시청 '압수수색'
- 검찰, 성남시청 11시간 가까이 압수수색...수사자료 확보
- 대장동 개발 사업, 관계 공무원 소환 조사 예정...이재명 경기지사 조사 불가피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1.10.16 2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 차기 대선을 앞두고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이 정치권과 국회 국정감사를 강타하고 있는 가운데 15일 검찰이 성남시청을 11시간 가까이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은 이날 오전 9시쯤부터 오후 7시 40분쯤까지 성남시청 도시주택국, 교육문화체육국, 문화도시사업단, 정보통신과 등 대장동 개발 사업 관련 부서에 대해 압수수색을 진행해 수사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압수수색 영장에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과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씨의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배임과 뇌물, 곽상도 의원의 뇌물수수와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등을 적시했다.

한편 검찰은 성남시청에서 확보한 자료들을 분석한 뒤 대장동 개발 사업에 관여한 공무원들을 불러 조사할 예정이어서 당시 성남시장이었던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한 조사가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