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광양시, 중마동 지역에 미세먼지 차단 숲 조성
상태바
광양시, 중마동 지역에 미세먼지 차단 숲 조성
국비 35억 원 포함 총사업비 70억 원 확보
  • 김영만 기자
  • 승인 2021.09.23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양읍 국지도 58호선 일원에 조성된 미세먼지 차단 숲
광양읍 국지도 58호선 일원에 조성된 미세먼지 차단 숲

[전남=뉴스프리존] 김영만 기자 = 광양시가 안전하고 쾌적한 녹색 환경도시 구축을 위해 미세먼지 차단 숲 조성에 적극 나선다.

광양시는 2022년 미세먼지 차단숲 조성 공모사업에 선정돼 국비 35억 원을 포함한 총사업비 70억 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2019년에 시작된 공모사업에서 4년간 총사업비 220억 원을 확보해 전국 226개 기초자치단체 중 가장 많은 예산을 확보하는 쾌거를 이뤘다.

이는 광양시가 민선 7기 출범과 함께 적극적인 신규 사업 발굴을 통해 산림청 공모사업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중앙부처와 전라남도를 수시로 방문, 국비 확보에 총력을 기울인 결과로 풀이된다.

시는 4년 차에 접어든 민선 7기 역점시책인 ‘안전하고 쾌적한 녹색 환경도시’ 구축에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특히, 이번 공모사업은 예전과 달리 2개년(‘22~‘23)에 걸쳐 추진하는 사업으로 경제 성장의 양대 축인 광양제철소와 광양항이 위치한 중마동 지역을 대상으로 7ha(’22년 4ha, ‘23년 3ha)의 미세먼지 차단 숲을 조성할 계획이다.

시에 따르면, 제철소 등에서 주거지역으로 유입되는 미세먼지를 차단하기 위해 청암로와 항만대로 주변 시설녹지, 이순신대교 해변관광 테마거리 일원에 미세먼지 저감 능력이 우수한 수종을 식재함으로써 아름답고 쾌적한 정주환경을 만들 방침이다.

광양시는 2019년에 태인동 명당국가산단과 광양읍 익신일반산단 일원 5.4ha에 50억, 2020년에 옥곡면 신금일반산단, 광양읍 초남제2공단 일원 3ha에 30억, 올해는 경전선 폐선부지와 동천변, 국지도 58호선 일원 7ha에 70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미세먼지 차단 숲을 조성한 바 있다.

김재복 녹지과장은 “각종 산단이 접해 있는 중마동 지역에 차단 숲 조성을 통해 미세먼지 저감, 도시 열섬화 현상 완화 등 기후변화에 체계적으로 대응하는 한편, 정주여건 개선을 통해 시민 삶의 질을 높이는 데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미세먼지 차단 숲은 산업단지 등 미세먼지 발생원과 주거지역 사이에 조성해 미세먼지 생활권 유입을 차단하는 숲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