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22일 날씨] 또 밤새 요란한 비…벼락· 돌풍에 중부 최대 60㎜↑
상태바
[22일 날씨] 또 밤새 요란한 비…벼락· 돌풍에 중부 최대 60㎜↑
  • 김소영 기자
  • 승인 2021.09.22 0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뉴스프리존]김소영 기자= 추석날 밤 전국에서 밝은 보름달이 얼굴을 내밀었지만, 22일은 추석 연휴 마지막 날 전국 곳곳에서 비가 내리다 오후부터 차차 그치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비는 화요일 밤 수도권과 강원 영서에서 시작된 비는 새벽 동안에는 점차 그 밖의 대부분 지방으로 확대되겠고 수요일 새벽 충청권과 전북, 전남 북부로, 오전에는 전남 남부, 경북 내륙, 경남 북서부 내륙으로 확대되겠다. 비는 밤까지 대부분 그칠 것으로 예보됐다.

이날 내리는 비는 중부 지방에서는 벼락이 치거나 돌풍이 불겠고 예상 강수량은 수도권과 강원 영서, 충청권, 전북에서 10∼60㎜, 서해5도와 전남, 경북 내륙, 경남 북서부 내륙에서 5∼40㎜다.

이 비는 수요일 오전 중에 대부분 그치지만 수도권과 충청, 전북에는 오전까지 시간당 20∼30㎜의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낮 동안은 기온이 올라 구름대가 발달하면서 내륙 지역을 중심으로 곳에 따라 시간당 20∼30㎜의 비가 내리겠다.

이날 전국의 아침 최저기온은 17∼22도로, ▲서울 20도 ▲대구 18도 ▲부산 20도 ▲제주 23도로 시작하겠다.

낮 최고기온은 23∼30도의 분포로 대기가 또 불안정해 지겠고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좋음' 수준이겠다.

바다의 물결은 너울성 파도로 인하려 동해 앞바다에서 0.5∼1.5m, 서해 앞바다에서 0.5∼2m, 남해 앞바다에서 0.5∼1m로 일겠다. 먼바다 파고는 동해 0.5∼3m, 서해 0.5∼2.5m, 남해 0.5∼2m로 예상된다. 전 해상에 돌풍을 동반한 천둥, 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으니 해상 안전사고 예방에 유의해야겠다.

한편, 연휴를 끝내고 일상으로 돌아가는 23일(목요일)에는 별다른 비 소식 없이 ▲서울의 기온이 17도로 전날보다 3도가량 낮아지겠고 낮에도 선선한 바람이 불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